본문 바로가기 news

0∼1세 영아, 고데기 화상 사고 빈발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0∼1세 영아, 고데기 화상 사고 빈발
작성일 2019-06-05 09:56:38 조회 305 회
작성자 경제정책과

0∼1세 영아, 고데기 화상 사고 빈발

- 고데기 발열판 온도, 최고 215℃까지 상승해 주의 필요 -

가정용 전기머리인두(이하 ‘고데기’)에 화상을 입는 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특히 주 사용층이 아닌 10세 미만 어린이가 많이 다치는 것으로 나타나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4년∼2018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고데기 관련 위해사례는 총 755건으로, 매년 130여 건 이상 접수되고 있다.

*「소비자기본법」에 따라 전국 62개 병원, 18개 소방서 등 80개 위해정보제출기관과 1372소비자상담센터 등을 통해 위해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평가하는 시스템(Consumer Injury Surveillance System)

10세 미만 고데기 화상 사고 다발, 1세 미만 영아에게 많이 발생

고데기로 인한 위해사례를 사고 발생 유형별로 분석한 결과, ‘열에 의한 화상(이하 ’화상‘)’이 562건(74.4%)으로 가장 많았고, ‘화재·폭발’ 115건(15.2%), ‘모발 손상’ 30건(4.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대가 확인되는 532건의 화상 사례를 살펴본 결과, ‘10세 미만(0∼9세)’ 어린이가 다친 사례가 268건(50.4%)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 중 호기심이 많지만 반응 속도가 느린 영아(‘0∼1세’)에게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174건, 64.9%)했다.

10세 미만 어린이 ‘손·팔’ 많이 다치고, 치료기간도 상대적으로 길어

위해부위별 분석 결과, 10세 미만 어린이 화상 사례 268건 중 74.6%(200건)가 ‘손·팔’에 화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위험 대처 능력이 미숙한 영유아가 가열된 고데기를 만지거나 움켜쥐면서 위해를 입는 것으로 추정된다.

치료 기간이 확인되는 68건 중 10세 미만 어린이는 ‘2주 이상 ~ 1개월 미만’의 비교적 장기 치료가 필요한 사례가 23건(54.8%)으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상대적으로 치료기간이 더 길었다. 이는 어린이의 피부 두께가 얇아 같은 온도에서도 더 깊게 손상을 입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연령별 화상 정도가 확인되는 300건을 분석한 결과, 전 연령대에서 ‘1도 화상’이나 ‘3도 화상’에 비해 ‘2도 화상’(265건, 88.3%)이 많았다.

고데기 발열판 온도 최대 215℃까지 상승, 고데기 사용·보관 시 각별한 주의 필요

시중에 유통되는 고데기를 구입하여 발열판의 최고 온도를 측정한 결과 215℃까지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스위치를 끈 후에도 5분가량 100℃ 이상 유지됐으며 약 20∼25분이 경과한 후에야 40℃ 이하로 떨어졌다.

이 때문에 영유아·어린이가 사용 중이거나 사용 후에 방치된 고데기의 열기로 인해 화상을 입는 경우가 많으므로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은 TV홈쇼핑 사업자 정례협의체*와 협력해 ▲TV방송 상품 판매 시 어린이 화상 사고 주의 문구를 노출시키고, ▲제품에 어린이 화상 사고 주의 그림을 부착하는 등 소비자 주의를 환기시키기 위한 조치를 완료했다. 또한 온라인 쇼핑몰 등에 사용상 주의사항을 게시하는 등 화상 사고 예방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 TV홈쇼핑 판매 제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한국소비자원과 ㈜공영홈쇼핑, ㈜씨제이이엔엠 오쇼핑, ㈜엔에스쇼핑, ㈜우리홈쇼핑, ㈜지에스홈쇼핑, ㈜현대홈쇼핑, ㈜홈앤쇼핑 등 7개사가 참여

아울러 가정 내 고데기 사용 시 소비자 주의사항으로 ▲구입 전에 전기용품안전인증을 받았는지 여부를 확인할 것, ▲사용한 고데기는 전선을 뽑고 발열판의 열기가 식을 때까지 내열파우치(보관용 주머니) 또는 영유아의 손이 닿지 않는 안전한 장소에 보관할 것, ▲화상을 입은 경우 즉시 병원에 방문하여 전문의의 상담을 받을 것 등을 당부했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피해발생 문의처
위해정보국 위해관리팀
김선환 팀장 (043-880-5821) / 안세련 대리 (043-880-5823)
첨부 #1 고데기.pdf (515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02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 “건강검진 대장내시경 검사 .. 1 경제정책과 2019-07-05 413
2201 섬유제품 소비자 분쟁, 절반 이상이 사업자 책임.. 1 경제정책과 2019-07-05 364
2200 글로벌 숙박ㆍ항공 예약대행 사이트 "환급불가" 상품 .. 1 경제정책과 2019-07-05 415
2199 나들이 계절, 외부 활동 시 어린이 안전사고 주의.. 1 경제정책과 2019-07-05 362
2198 헬스장·휘트니스센터, 계약해지 관련 소비자피해가 91.. 1 경제정책과 2019-07-05 237
2197 여행피해신고 1 경제정책과 2019-07-05 250
2196 살구씨 식품 섭취 시 시안화중독 사고 위험 높아.. 1 경제정책과 2019-06-05 412
2195 다소비 간편식품, 유통업태 간 최대 49.1% 가격 차이.. 1 경제정책과 2019-06-05 434
2194 미용시술·성형수술 선납진료비 환급 불만 많아.. 1 경제정책과 2019-06-05 390
2193 이벤트 티켓 재판매 사이트‘비아고고(Viagogo)’거래.. 1 경제정책과 2019-06-05 375
2192 마카롱 일부 제품, 미생물 및 타르색소 기준 부적합.. 1 경제정책과 2019-06-05 290
0∼1세 영아, 고데기 화상 사고 빈발 1 경제정책과 2019-06-05 305
2190 2019년 4월 ‘공연관람‘, ‘숙박시설‘ 소비자불만 .. 1 경제정책과 2019-06-05 287
2189 침대, 주식·투자자문, 인터넷·모바일정보이용서비스 .. 1 경제정책과 2019-06-05 275
2188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온라인에서 구입해 선물한 이.. 1 경제정책과 2019-06-05 256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