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스키장 이용시 안전모 등 보호장구 착용 필요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스키장 이용시 안전모 등 보호장구 착용 필요
작성일 2018-02-05 17:33:55 조회 1,263 회
작성자 경제일자리정책과

                                                                                                                [출처: 한국소비자원]

스키장 이용시 안전모 등 보호장구 착용 필요

- 스키는 무릎 부위, 스노보드는 손목 부위 부상에 주의 -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동계스포츠에 대한 높은 관심으로 스키장 방문객이 늘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스키장 이용 중 안전사고에 유의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스키장 안전사고 사례 분석, 스키장 이용자 총 500명의 보호장구 착용 실태 조사 결과를 토대로 스키장 안전사고 예방 주의보를 발령했다.

*「소비자기본법」에 따라 전국 62개 병원, 18개 소방서 등 80개 위해정보제출기관과 1372 소비자상담센터 등을 통해 위해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평가하는 시스템(CISS: Consumer Injury Surveillance System)

스키·스노보드 이용 중 미끄러지거나 넘어지는 사고 많고, 주로 ‘골절’ 발생

최근 3시즌*(‘14~’17시즌) 동안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스키장 안전사고는 총 492건**으로 나타났다.

* 한 시즌을 스키장 개·폐장 시기에 맞춰 전년 12월부터 다음해 2월까지로 봄.

** (’14∼’15시즌) 145건 → (’15∼’16시즌) 107건 → (’16∼’17시즌) 240건

사고유형은 스키나 스노보드 이용 중 미끄러지거나 넘어져 다친 경우가 87.6% (431건)로 주를 이뤘다. 이어 펜스 등 시설물이나 다른 이용자와 부딪힌 사고가 7.3%(36건)를 차지했다.

상해부위는 ‘둔부·다리 및 발’ 28.2%(139건), ‘팔 및 손’ 27.7%(136건), ‘머리 및 얼굴’ 22.6%(111건) 등으로 다양했으며, 이중에서도 스키는 ‘무릎’ 부위(36건), 스노보드는 ‘손목’ 부위(17건) 부상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해증상은 다리·팔 등의 ‘골절’이 37.8%(186건)로 가장 많았으며, ‘타박상’ 25.4%(125건), ‘열상’ 10.6%(52건) 등의 순으로 발생했다.

스키장 이용자 10명 중 4명은 안전모 착용하지 않아

최근 스키장에서 안전모 미착용 상태의 스노보더가 후방에서 직활강해온 스키어와 충돌하여 사망한 사고로 안전모 착용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머리 부위의 충격은 뇌진탕 등 외상성 뇌손상으로 이어질 수 있고 이로 인해 기억상실이나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 미국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는 스키 안전모의 사용으로 머리 부상의 44%를 방지할 수 있고 15세 미만의 어린이의 경우 머리 부상의 53%를 방지할 수 있다고 보고한 바 있음.

이에 금년 1월 중 강원·경기지역 스키장 5곳의 이용자 500명(스키어 284명, 스노보더 216명)을 대상으로 안전모 착용 실태를 조사한 결과, 전체 이용자의 60.4%(302명)는 안전모를 착용하고 있었으나 39.6%(198명)는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종목별로는 스노보더의 안전모 착용률(52.8%)이 스키어의 착용률(66.2%)보다 13.4%포인트 낮았다.

한편, 5개 스키장 모두 유료(3,000원~10,000원)로 이용자에게 안전모를 대여하고 있었으며, 어린이나 장비대여자에게는 무료로 안전모를 대여해주는 곳도 일부 있어 미처 안전모를 준비하지 않은 이용자는 이를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

사고 예방을 위해 반드시 안전모, 고글, 보호대 등 보호장구 착용해야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관계부처에 안전취약계층인 어린이의 안전모 착용 의무화를 건의하고, 스키장 사업자에게는 어린이 대상 안전모 무상 대여 캠페인 확산 등 안전사고 예방 조치를 강화하도록 촉구할 예정이다.

아울러 스키장 이용자에게 ▲사전에 충분한 준비운동을 할 것 ▲반드시 안전모, 고글, 보호대 등 보호장구를 착용할 것 ▲실력에 맞는 슬로프를 이용할 것 ▲슬로프 이용 중 직활강을 하지 말 것 ▲슬로프 중간에서 휴식을 취할 때는 신속히 가장자리로 이동할 것 등을 당부했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피해발생 문의처
위해정보국 위해분석팀
최난주 팀 장 (043-880-5421) / 손재석 조사관 (043-880-5424)
첨부 #1 180131_스키장+안전사고+보도자료.pdf (454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26 사회적경제, 인식률 높지 않지만 이용 소비자는 긍정.. 1 경제정책과 2018-11-28 625
2125 신용카드 부가서비스 소비자만족도, ‘사이트·앱 이용.. 1 경제정책과 2018-11-26 607
2124 다이어트 패치, 효과 검증 안되고 피부 부작용 발생 .. 1 경제정책과 2018-11-23 597
2123 전기자동차 충전소, 안전관리 강화해야.. 1 경제정책과 2018-11-23 610
2122 국내 결혼정보서비스 만족도, '맞춤형 서비스' 높고 '.. 1 경제정책과 2018-11-21 641
2121 캠핑용 기름 난로, 일부 제품‘안전성’미흡해.. 1 경제정책과 2018-11-21 708
2120 부동산 정보 앱 소비자만족도, ‘앱 이용의 편리성’.. 1 경제정책과 2018-11-16 720
2119 FTA 관세인하에도 고가 수입맥주 소비자가격 변동 미.. 1 경제정책과 2018-11-16 724
2118 다소비 가공식품 2018년 10월 가격동향 1 경제정책과 2018-11-14 658
2117 수입차 관련 소비자피해, 매년 지속적으로 발생.. 1 경제정책과 2018-11-14 686
2116 광군제·블랙프라이데이, 해외직구 피해 예방을 위한 .. 1 경제정책과 2018-11-09 701
2115 표면 오염 제거제, 유해물질 및 유통관리 강화해야.. 1 경제정책과 2018-11-09 697
2114 TV홈쇼핑 서비스 만족도, ‘주문 편리성’높고‘프로.. 1 경제정책과 2018-11-09 836
2113 의류·신발 등 전자상거래 주문제작 상품 소비자피해 .. 1 경제정책과 2018-11-05 758
2112 생활가전 해외직구 시 국내가격, AS 여부 확인 후 구.. 1 경제정책과 2018-11-05 713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