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세차 중 차량 손상돼도 입증 어려워 보상받기 곤란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세차 중 차량 손상돼도 입증 어려워 보상받기 곤란
작성일 2018-12-05 09:32:51 조회 809 회
작성자 경제정책과

                                                                                           [출처: 한국소비자원]

세차 중 차량 손상돼도 입증 어려워 보상받기 곤란

- 세차 후 손상 여부 확인하고 입증자료 구비해야 -

주유소의 기계식 자동 세차기, 손세차 서비스, 셀프 셀차장 등을 이용해 세차하는 과정에서 차량이 손상되는 등의 피해를 입고도 입증이 어려워 보상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소비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세차 관련 소비자 피해 매년 지속적으로 발생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에 따르면 최근 5년 6개월(2013.1.1.~2018.6.30.) 동안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세차’ 관련 소비자불만 상담은 총 3,392건이고 같은 기간 피해구제 신청은 총 220건 접수됐다.

* 공정거래위원회가 운영하는 전국 단위 소비자상담 통합 콜센터(국번없이 1372)로 소비자단체·한국소비자원·광역지자체가 참여하여 상담을 수행

[ 연도별 접수 현황 ]

(단위 : 건)

구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2018년(상반기)
소비자불만 상담 563 589 557 618 678 387 3,392
피해구제 39 40 47 25 39 30 220

피해구제 신청 220건을 분석한 결과, 세차서비스 형태별로는 주유소의 ‘기계식 자동 세차’가 67.3%(148건)로 가장 많았고, ‘손세차’ 27.3%(60건), ‘셀프 세차’ 4.5%(10건) 등의 순이었다.

10건 중 6건이 차량 ‘파손’ 피해

피해유형별로는 차량 ‘파손’이 61.8%(136건)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다음으로 차량 외관에 스크래치와 같은 ‘흠집’ 발생 18.2%(40건), 장기 정액 세차권 판매 후 세차불이행 또는 해약 거부 등 ‘계약 관련’ 피해 9.5%(21건), 세차 약품으로 인한 차량의 도장이나 휠 ‘변색’ 7.3%(16건) 등의 순이었다.

[ 피해유형별 현황 ]

[단위 : 건, (%)]

구분 파손 흠집 계약 관련
(불이행, 해약 거부)
변색 기타*
건수(비율) 136 (61.8) 40 (18.2) 21 (9.5) 16 (7.3) 7 (3.2) 220 (100.0)

* 차량 내 물품 분실, 세차상태 불만족 등

차량 ‘파손’ 피해 136건의 세부 내용(부위)별로는 차량 유리가 27건(19.8%)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사이드미러(18건, 13.2%), 안테나(17건, 12.5%), 실내 부품(12건, 8.8%), 범퍼 및 와이퍼(각 8건, 5.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차량 손상 입증 어려워 보상받기 쉽지 않아

한편, 피해구제 신청 220건 중 당사자 간 합의가 이루어진 경우는 30.5%(67건), 미합의가 52.3%(115건)로 소비자가 제대로 보상을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세차하는 과정에서 차량이 손상되는 등의 피해를 입어도 소비자가 피해를 입증하기 어렵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 기타(조정신청·취하중지 등) 17.2%(38건)

한국소비자원은 세차서비스 관련 소비자 피해 예방을 위해 ▲세차 전 차량의 상태나 특징을 사업자에게 적극적으로 알릴 것 ▲세차장 이용수칙과 주의사항을 확인할 것 ▲차량의 기어, 브레이크, 핸들 등을 세차장 관리자의 지시에 따라 작동할 것 ▲세차 후 차량의 손상 여부를 반드시 확인하고 사진 등 입증자료를 구비할 것을 당부했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피해발생 문의처
경기지원 자동차팀
이면상 팀 장 (031-370-4711) / 김영재 조정관 (031-370-4714)
첨부 #1 181204__세차 중 차량 손상돼도 입증 어려워 보상받기 곤란.pdf (274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84 나노 식품 및 화장품, 안전 관리·감독 강화 필요..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7-12-13 1227
1983 2017년 11월 생필품 가격동향 분석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7-12-11 1207
1982 식용곤충식품 위해사고 경험 10명 중 1명꼴로 나타나..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7-12-11 1248
1981 프랜차이즈 헤어샵 서비스 만족도, ‘직원서비스’ 높..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7-12-07 1238
1980 아로마 에센셜 오일에서 알레르기 유발물질 검출..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7-12-07 1329
1979 헬스사이클, 전 제품이 칼로리 소모량 표시가 부정확..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7-12-07 1351
1978 자동차 이용 중 손가락·머리 끼임 등 안전사고 주의..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7-12-05 1267
1977 옥상 외식시설(루프탑), 난간 낮아 안전사고 위험..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7-12-01 1931
1976 사례로 배우는 상조서비스 피해 예방 요령..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7-11-29 1240
1975 ‘쇼핑카트 안전사고 예방 캠페인’ 시행..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7-11-29 1258
1974 기업형 슈퍼마켓 서비스 만족도, ‘매장이용 편리성’..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7-11-27 1198
1973 수능 마친 예비 사회초년생을 위한 맞춤형 소비자교육.. 2 경제일자리정책과 2017-11-24 1215
1972 수입쇠고기 구매이유는 ‘합리적인 가격’.. 2 경제일자리정책과 2017-11-24 1228
1971 고속도로 졸음쉼터 진·출입로 짧고 안전사고 위험 높..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7-11-24 1226
1970 의료기기 오인 우려‘건강·미용’관련 온라인광고 빈..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7-11-22 1174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