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소비자 피해 주의!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소비자 피해 주의!
작성일 2018-09-18 09:45:09 조회 867 회
작성자 경제정책과

                                                                                                          [출처: 한국소비자원]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소비자 피해 주의!

- 운송물의 파손·훼손, 분실 피해 많아 -

추석 명절이 다가옴에 따라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이와 관련된 소비자 피해가 예상되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8년 7월까지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관련 소비자 상담은 5,535건이고, 이 중 165건이 피해구제로 접수되는 등 매년 꾸준히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공정거래위원회가 운영하는 전국 단위 소비자상담 통합 콜센터(국번없이 1372)로 소비자단체·한국소비자원·광역지자체가 참여하여 상담을 수행

운송물의 파손·훼손, 분실 피해가 대부분 차지

피해구제 신청 165건을 피해유형별로 분석한 결과, 운송물의 ‘파손·훼손’이 34.6%(57건)로 가장 많았다. 구체적으로는 농·수산물 포장이 훼손되어 상하거나 배송이 늦어져 부패한 경우, 공산품 운송 중 취급 부주의로 인해 파손된 경우 등이었다.

그 다음으로 ‘분실’이 29.1%(48건)로 나타났는데, 배송 과정에서 분실된 경우가 많았고, 수령인에게 직접 배달하지 않고 경비실이나 배달지 문 앞에 두고 가 분실된 사례도 있었다.

[ 피해유형별 현황 ]

[단위 : , (%)]

구분 건수
파손·훼손 57(34.6)
분실 48(29.1)
부당요금 5(3.0)
계약위반 4(2.4)
기타 51(30.9)
165(100.0)
사고 발생 후 업체의 소극적 대응에 따른 소비자 피해 많아

‘파손·훼손’ 및 ‘분실’ 피해와 관련해 택배 업체의 배상이 이루어지지 않은 이유를 확인한 결과, ‘택배 업체가 소극적으로 대응하거나 배상 약속 후 이행을 지연한 경우’가 40.2%(37건)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밖에도 ‘당사자 간 배상금액에 다툼이 있는 경우’는 19.6%(18건), ‘소비자가 면책에 동의했다고 주장하거나 사고 물품이 취급 제한 물품이라며 배상을 거부하는 경우’도 15.2%(14건)를 차지했다.

[ 파손 · 훼손 및 분실 피해 배상이 이루어지지 않은 이유 ]

[단위 : , (%)]

구분 건수* 파손·훼손 분실
업체의 소극적 대응·배상 지연 37(40.2) 11(22.9) 26(59.1)
배상금액 다툼 18(19.6) 9(18.8) 9(20.5)
면책 동의·취급 제한 물품 14(15.2) 14(29.2) -
포장 부주의·주소 오기재 7(7.6) 5(10.4) 2(4.5)
사고 접수기간 경과 4(4.4) 3(6.2) 1(2.3)
기타** 12(13.0) 6(12.5) 6(13.6)
92(100.0) 48(100.0) 44(100.0)
* 분쟁에 이르게 된 세부원인 파악이 가능한 사례 분석 ** 포장상자 이상 없음, 소비자의 운송장 미보관, 사고물품 임의처분 등을 이유로 사업자가 배상 거부
피해 물품은 식품이 40.9%로 가장 많아

피해 물품*은 식품이 40.9%(63건)로 가장 많았고 의류 11.0%(17건), 가전제품 9.1%(14건), 정보통신기기 8.4%(13건), 레저용품 4.6%(7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 피해 물품 종류가 확인되는 154건을 분석

한국소비자원은 명절 기간 택배 서비스 관련 소비자 피해예방을 위해 ▲운송장에 물품 종류·수량·가격을 정확하게 기재할 것 ▲파손·훼손 우려가 있는 물품은 완충재를 이용하여 포장할 것 ▲변질되거나 부패하기 쉬운 음식물은 주기적으로 배송 여부를 확인할 것 등을 당부했다.

※ 자율적인 분쟁 해결이 어려운 경우, 공정거래위원회가 운영하는 전국 단위 소비자상담 통합 콜센터 ‘1372소비자상담센터(국번없이 1372, www.ccn.go.kr)’ 또는 ‘행복드림 열린소비자포털(모바일앱, www.consumer.go.kr)’을 통해 상담 또는 피해구제를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피해발생 문의처
피해구제국 광주지원
박태학 지원장 (062-452-8120) / 이은경 대 리 (062-452-8125)
첨부 #1 180917__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소비자 피해 주의!.pdf (397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55 어린이 비타민캔디, 비타민 보충하려다 당류 섭취 많.. 1 경제정책과 2019-01-21 565
2154 셀프세차장, 안전시설 설치·관리 미흡해 개선 필요.. 1 경제정책과 2019-01-21 595
2153 의류건조기(9~10kg), 건조도·건조시간 등 성능 차이 .. 1 경제정책과 2019-01-21 751
2152 낚시어선, 안전관리 미흡해 대형 인명사고 발생 우려.. 1 경제정책과 2019-01-21 447
2151 자동차 서비스센터 소비자만족도 ‘시설 이용 편리성.. 1 경제정책과 2019-01-21 427
2150 정수기 렌탈 서비스, ‘설치기사’ 만족도 높고 ‘렌.. 1 경제정책과 2019-01-21 455
2149 식품·장난감 모양의 제품으로 인한 어린이 안전사고 .. 1 경제정책과 2018-12-28 712
2148 제주 한달살기 숙박 소비자피해 주의 1 경제정책과 2018-12-26 1547
2147 섬유제품 소비자피해, 온라인 거래는 “청약철회 거부.. 1 경제정책과 2018-12-26 677
2146 기내용 캐리어, 제품에 따라 내구성 차이 있어.. 1 경제정책과 2018-12-26 884
2145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 ‘인터넷 설치’ 만족도 높고 .. 1 경제정책과 2018-12-24 658
2144 세정용 화장품에 환경 및 생태계 오염 유발하는 사이.. 1 경제정책과 2018-12-21 868
2143 냉장고, 저장온도성능·에너지소비량 등 성능 차이 있.. 1 경제정책과 2018-12-21 907
2142 스키장 소비자만족도, ‘이용시설 및 부대서비스’ 높.. 1 경제정책과 2018-12-19 888
2141 지하철, 장애인 이용 시 안전사고 위험 높아.. 1 경제정책과 2018-12-19 775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