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소비자 피해 주의!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소비자 피해 주의!
작성일 2018-09-18 09:45:09 조회 889 회
작성자 경제정책과

                                                                                                          [출처: 한국소비자원]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소비자 피해 주의!

- 운송물의 파손·훼손, 분실 피해 많아 -

추석 명절이 다가옴에 따라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이와 관련된 소비자 피해가 예상되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8년 7월까지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관련 소비자 상담은 5,535건이고, 이 중 165건이 피해구제로 접수되는 등 매년 꾸준히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공정거래위원회가 운영하는 전국 단위 소비자상담 통합 콜센터(국번없이 1372)로 소비자단체·한국소비자원·광역지자체가 참여하여 상담을 수행

운송물의 파손·훼손, 분실 피해가 대부분 차지

피해구제 신청 165건을 피해유형별로 분석한 결과, 운송물의 ‘파손·훼손’이 34.6%(57건)로 가장 많았다. 구체적으로는 농·수산물 포장이 훼손되어 상하거나 배송이 늦어져 부패한 경우, 공산품 운송 중 취급 부주의로 인해 파손된 경우 등이었다.

그 다음으로 ‘분실’이 29.1%(48건)로 나타났는데, 배송 과정에서 분실된 경우가 많았고, 수령인에게 직접 배달하지 않고 경비실이나 배달지 문 앞에 두고 가 분실된 사례도 있었다.

[ 피해유형별 현황 ]

[단위 : , (%)]

구분 건수
파손·훼손 57(34.6)
분실 48(29.1)
부당요금 5(3.0)
계약위반 4(2.4)
기타 51(30.9)
165(100.0)
사고 발생 후 업체의 소극적 대응에 따른 소비자 피해 많아

‘파손·훼손’ 및 ‘분실’ 피해와 관련해 택배 업체의 배상이 이루어지지 않은 이유를 확인한 결과, ‘택배 업체가 소극적으로 대응하거나 배상 약속 후 이행을 지연한 경우’가 40.2%(37건)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밖에도 ‘당사자 간 배상금액에 다툼이 있는 경우’는 19.6%(18건), ‘소비자가 면책에 동의했다고 주장하거나 사고 물품이 취급 제한 물품이라며 배상을 거부하는 경우’도 15.2%(14건)를 차지했다.

[ 파손 · 훼손 및 분실 피해 배상이 이루어지지 않은 이유 ]

[단위 : , (%)]

구분 건수* 파손·훼손 분실
업체의 소극적 대응·배상 지연 37(40.2) 11(22.9) 26(59.1)
배상금액 다툼 18(19.6) 9(18.8) 9(20.5)
면책 동의·취급 제한 물품 14(15.2) 14(29.2) -
포장 부주의·주소 오기재 7(7.6) 5(10.4) 2(4.5)
사고 접수기간 경과 4(4.4) 3(6.2) 1(2.3)
기타** 12(13.0) 6(12.5) 6(13.6)
92(100.0) 48(100.0) 44(100.0)
* 분쟁에 이르게 된 세부원인 파악이 가능한 사례 분석 ** 포장상자 이상 없음, 소비자의 운송장 미보관, 사고물품 임의처분 등을 이유로 사업자가 배상 거부
피해 물품은 식품이 40.9%로 가장 많아

피해 물품*은 식품이 40.9%(63건)로 가장 많았고 의류 11.0%(17건), 가전제품 9.1%(14건), 정보통신기기 8.4%(13건), 레저용품 4.6%(7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 피해 물품 종류가 확인되는 154건을 분석

한국소비자원은 명절 기간 택배 서비스 관련 소비자 피해예방을 위해 ▲운송장에 물품 종류·수량·가격을 정확하게 기재할 것 ▲파손·훼손 우려가 있는 물품은 완충재를 이용하여 포장할 것 ▲변질되거나 부패하기 쉬운 음식물은 주기적으로 배송 여부를 확인할 것 등을 당부했다.

※ 자율적인 분쟁 해결이 어려운 경우, 공정거래위원회가 운영하는 전국 단위 소비자상담 통합 콜센터 ‘1372소비자상담센터(국번없이 1372, www.ccn.go.kr)’ 또는 ‘행복드림 열린소비자포털(모바일앱, www.consumer.go.kr)’을 통해 상담 또는 피해구제를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피해발생 문의처
피해구제국 광주지원
박태학 지원장 (062-452-8120) / 이은경 대 리 (062-452-8125)
첨부 #1 180917__호남지역 택배 서비스 소비자 피해 주의!.pdf (397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82 카셰어링 서비스 만족도, ‘이용편리성 및 고객응대’..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24 940
2081 카트체험장 안전관리 미흡하고 사고위험 높아..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24 900
2080 방송·통신 결합상품 가입 시 중요정보 제대로 전달 안..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20 827
2079 일부 저축은행 온라인 대출광고 감시강화 필요..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20 862
2078 국내 천연비누 천연성분 함량, 해외 인증기준에 못 미..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20 826
2077 대학 내 이동로, 보도·차도 미분리 및 과속 등으로 교..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20 817
2076 다소비 가공식품 2018년 7월 가격동향 조사..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13 948
2075 2018년 7월 소비자상담 동향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10 851
2074 시트형 안마기, 제품 대부분 내구성이 우수하고 안전..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10 896
2073 워터파크 수질 결합잔류염소 과다, 기준 도입 필요..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10 925
2072 해수욕장 5곳 중 1곳, 안전요원·동력 구조장비가 없어..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10 904
2071 호텔 예약 사이트 만족도, '객실정보의 정확성'높고 '..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06 1030
2070 원터치 팝업텐트, 필요한 기능을 고려해 선택해야..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06 895
2069 보험계약대출 가산금리, 생명보험 금리확정형 상품이 ..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03 946
2068 시중 유통 빵류, 당류 저감화 필요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03 860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