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영유아용 카시트, 올바로 장착해야 안전 담보할 수 있어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영유아용 카시트, 올바로 장착해야 안전 담보할 수 있어
작성일 2018-10-19 09:21:55 조회 972 회
작성자 경제정책과

                                                         [출처: 한국소비자원]

영유아용 카시트, 올바로 장착해야 안전 담보할 수 있어

- 영유아용 카시트 착용률 제고 방안 마련 시급해 -

최근 개정된 「도로교통법」에 따라 모든 도로에서 안전벨트 및 영유아용 카시트*(이하 카시트) 착용이 의무화됐다. 카시트는 교통사고 발생 시 영유아의 생명·신체 보호를 위해 올바른 사용이 중요하나, 상당수 보호자가 사용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착용률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 체격이 작아 안전벨트를 올바른 형태로 착용하기 힘든 영유아를 좌석에 안전하게 고정하는 용품

이는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실시한 영유아 보호자의 차량에 장착된 카시트에 대한 안전실태조사 결과로 밝혀졌다.

100명 중 17명은 카시트를 잘못 장착하거나 부적절하게 이용하고 있어

올바른 카시트 장착수칙은 ▲뒷좌석(좌우측)에 장착할 것 ▲좌석에 단단히 고정할 것 ▲만1세 미만은 뒤보기로 장착할 것 ▲등받이를 충분히* 눕혀서 장착할 것 ▲머리지지대는 머리를 충분히 지지하도록 높이를 조절할 것 등이다. 카시트 장착수칙 중 하나라도 준수하지 않으면 교통사고 발생 시 영유아의 안전을 담보하기 어려워진다.

* 예각 기준 뒤보기는 45° 미만, 앞보기는 75° 미만으로

그러나 조사대상 100명 중 47명은 카시트를 잘못 장착해 이용한 경험이 있었고, 17명의 차량에 장착된 카시트는 장착수칙을 하나 이상 준수하지 않고 있어 안전사고의 위험이 높았다.

외출 시 영유아를 항상 카시트에 착석시키는 보호자는 100명 중 26명에 불과

교통안전공단 자료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우리나라 카시트 착용률은 일반도로 49.2%, 고속도로는 60.4%에 불과해 90%를 상회하는 독일·영국·프랑스 등 주요 선진국보다 현저히 낮은 수준이다.

실제로 조사대상 100명에게 자가용으로 외출 시 장착된 카시트에 영유아를 착석시키는지 여부를 질의한 결과, 영유아를 항상 카시트에 착석시킨다는 보호자는 26명에 불과해 카시트 착용률 제고 방안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 영유아는 신체가 충분히 성장할 때까지 안전벨트 보조 안전용품인 카시트 및 부스터시트의 도움을 받아야 하고, 성장단계에 따라 뒤보기 카시트?앞보기 카시트?부스터시트?안전벨트를 착용해야 함(별첨 참조).

렌터카·카셰어링 업체의 카시트 관련 서비스 개선 필요해

한편, 렌터카·카셰어링 업체 20개 중 13개 업체에서는 차량 대여 시 카시트도 함께 대여가 가능했다. 그러나 카시트 대여가 가능한 13개 중 4개 업체는 카시트 대여 제휴업체에 별도 연락이 필요했고, 3개 업체는 재고가 적어 예약 및 대여가 어려울 수 있다고 안내해 실제로 카시트를 손쉽게 대여할 수 있는 업체는 6개에 불과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부처에 ▲카시트의 올바른 장착을 위한 소비자교육 및 홍보 강화 ▲카시트 착용률 제고 방안 마련 ▲카시트 보급 관련 정부 지원 확대 ▲렌터카·카셰어링 업체의 카시트 구비 관련 규정 마련 등을 요청할 계획이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피해발생 문의처
안전감시국 생활안전팀
김병법 팀장 (043-880-5831) / 채희영 대리 (043-880-5833)
첨부 #1 181015__영유아용 카시트 올바로 장착해야 안전 담보할 수 있어.pdf (393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82 제주지역 소비자피해 증가세…피해구제는 절반 수준.. 운영자 2007-07-24 953
81 제주지역, 건강기능식품·식료품 소비자 불만 '으뜸'.. 운영자 2007-07-24 1042
80 휴대폰소액결제 주의 운영자 2007-07-18 964
79 휴대전화 소액결제 피해 운영자 2007-07-18 1346
78 (리포트)휴대전화 소액결제 주의 운영자 2007-07-18 1093
77 휴대전화 소액결제 피해 "남의 일 아니".. 운영자 2007-07-18 956
76 휴대 전화 이용 결제 '조심…조심' 운영자 2007-07-18 1037
75 "악성코드 제거한다더니"..돈 빼가는 악덕업자.. 운영자 2007-07-18 1039
74 휴대전화 결제 ‘주의보’ 운영자 2007-07-18 1005
73 전화사기 수법 갈수록 '교묘' 운영자 2007-07-18 1003
72 휴대전화 소액결제 피해 ‘주의보’ 운영자 2007-07-18 982
71 '휴대전화 소액결제 주의하세요' 운영자 2007-07-18 1024
70 '바이러스 치료' 결제 자동연장 '주의' 운영자 2007-07-18 1043
69 휴대전화 '소액결재' 피해주의보…31건 발생.. 운영자 2007-07-18 1420
68 "고객님, 경품 당첨되셨습니다~!" 전화사기 주의보.. 운영자 2007-07-13 981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