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주식투자정보서비스, 계약해지 시 위약금 과다청구 등 피해 급증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주식투자정보서비스, 계약해지 시 위약금 과다청구 등 피해 급증
작성일 2018-05-31 09:45:29 조회 1,053 회
작성자 경제일자리정책과

                                                                                                                                  [출처: 한국소비자원]

주식투자정보서비스, 계약해지 시 위약금 과다청구 등 피해 급증

- 수익률 광고에 현혹되지 말고 중도해지 위약금 조건 꼼꼼히 살펴야 -

유사투자자문업자*주식투자정보서비스 이용 중 제공받는 주식정보가 마음에 들지 않거나 손실이 발생해 계약을 해지하는 경우 사업자가 과다한 위약금을 청구하거나 환급을 거부·지연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어 소비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 불특정 다수인을 대상으로 대가를 받고 주식정보를 휴대전화, 방송, 인터넷 등으로 제공하는 사업자로 금융위원회에 신고만 하면 영업가능(’16.8.3. 기준 1,090개 → ’18.5.25 현재 1,776개)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한국소비자원 빅데이터시스템’에 “유사투자자문” 이슈알람 발생횟수가 작년 3분기 이후부터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사투자자문 이슈알람 발생횟수 : (’17년 3분기) 5회 → (’17년 4분기) 9회 → (’18년 1분기) 12회

※ 빅데이터시스템에 수집되는 소셜데이터 및 1372소비자상담센터 데이터를 분석해 이상징후가 나타나는 경우 알람이 발생함.

2017년부터 2018년 1분기까지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주식투자정보서비스’ 관련 소비자상담2,869건이었고, 특히, 2018년 1분기에는 1,014건이 접수되어 전년 동기 대비 268.7%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 1372소비자상담센터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운영하는 전국 단위 소비자상담 통합 콜센터(국번없이 1372)로 소비자단체·한국소비자원·광역지자체가 참여하여 상담을 수행

또한, 동 기간 신청된 피해구제679건이며, 2018년 1분기 기준 204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7.3% 증가했다.

‘계약해지’ 관련 피해가 94.5%로 대부분 차지

피해구제 신청 679건을 유형별로 분석한 결과, 위약금 과다청구 64.0%(435건),환급거부·지연 30.5%(207건) 등 ‘계약해지’ 관련 피해가 94.5%(642건)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다음으로 ‘부가서비스 불이행’ 2.1%(14건)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위약금 과다청구의 경우 ▲소비자분쟁해결기준보다 위약금을 과다하게 공제하거나 ▲7일 이내 해지 시 이용일수 해당액만 공제해야 함에도 위약금을 공제 ▲업체가 임의로 정한 1일 이용요금을 기준으로 공제 ▲부수적으로 제공되는 자료(투자교육자료, 종목적정가 검색기 등) 비용을 과다하게 차감하는 사례가 많았다. 환급거부·지연과 관련해서는 1년의 계약기간 중 유료기간을 1~3개월로 짧게 정하고 유료기간 경과를 이유로 환급을 거부하는 사례도 있었다.

※ 「소비자기본법 시행령」 제9조 제2항에 따라 유사품목인 ‘인터넷콘텐츠업’ 분쟁해결기준을 준용하는 경우 소비자 귀책사유에 의한 계약해지 시 ‘해지일까지의 이용일수에 해당하는 금액과 잔여기간 이용금액의 10% 공제 후 환급’을 요구할 수 있으며, 7일 이내에 해지를 요구하는 경우에는 ‘위약금 없이 이용일수에 해당하는 금액 공제 후 환급’을 요구할 수 있음.

연령별로는 50대, 성별로는 남성이 피해 많아

연령이 확인된 577건 중 50대가 164건(28.4%)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25.7% (148건), 60대 17.3%(100건)로 40~60대의 중장년층이 주로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저금리 영향으로 여유자금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중장년층이 주식투자에 도움을 받기 위해 유사투자자문업체를 이용하다 피해를 입은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성별로는 남성이 67.0%로 여성에 비해 많았다.

사업자의 전화권유 및 광고를 통한 유인에 주의 필요

판매방식을 살펴보면, 전화권유판매 36.2%(246건), 소비자가 사업자의 광고를 보고 전화해 계약을 체결한 통신판매 30.2%(205건),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한 전자상거래 판매 17.2%(117건) 등의 순이었다. 유사투자자문업자의 전화권유상술과 광고를 통한 적극적인 소비자유인에 주의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피해예방을 위해 ▲ 이용요금, 계약기간 등을 고려하여 계약여부를 신중하게 결정할 것 ▲수익률 광고에 현혹되어 충동적으로 계약하지 말 것 ▲계약 전 중도해지 시 환급기준, 교육자료 및 종목 적정가 검색기 등이 제공되는 경우 해지 시 차감비용 등 계약조건을 꼼꼼히 확인할 것 ▲해지 요청은 되도록 신속하게 하되 증거자료를 남겨 분쟁에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피해발생 문의처
서울지원 금융보험팀
황기두 팀장 (02-3460-3011) / 김선희 부장 (02-3460-3012)
첨부 #1 180530_주식투자정보서비스+피해예방주의보_보도자료.pdf (411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60 실내용 페인트, 피부 과민반응 유발 우려 있어..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7-27 840
2059 여름철 에어컨 소비자피해 2건 중 1건이 설치 관련..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7-20 1086
2058 다소비 가공식품 2018년 6월 가격동향 분석..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7-20 1045
2057 초등학생 사용 리코더 위생상태 불량! 관리강화 필요..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7-20 1094
2056 건전지, 가격 대비 성능 제품별 최대 7.3배 차이 있어..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7-18 1066
2055 렌터카 소비자피해, 수리비 등 사고 관련 배상 과다 ..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7-18 1098
2054 게장 및 젓갈, 위생·안전 관리 강화 필요..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7-18 938
2052 어린이 매트 일부제품, 휘발성 유기화합물 방출량 안..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7-11 996
2051 웹툰·웹소설 이용 시 결제취소 등 환불 관련 소비자불..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7-11 1006
2050 ㈜리큅, 전기믹서 칼날부 부품 자발적 무상 교환..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7-02 998
2049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 라돈 검출 대진침대 매트리스..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6-26 972
2048 선글라스 해외직구 시 유명 브랜드 사칭 소비자피해 ..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6-26 945
2047 2018년 5월 소비자상담 동향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6-26 967
2046 의류제품 소비자분쟁, 절반 이상이 사업자 책임..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6-15 1213
2045 해외직구 소비자피해 사례 및 상담 매뉴얼 배포..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6-15 1195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