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미용시술·성형수술 선납진료비 환급 불만 많아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미용시술·성형수술 선납진료비 환급 불만 많아
작성일 2019-06-05 09:59:46 조회 403 회
작성자 경제정책과

미용시술·성형수술 선납진료비 환급 불만 많아

- 진료상담 당일 충동적인 계약 및 선납 피해야 -

미용시술이나 성형수술 계약 시 의료기관들이 비용 할인 등의 명목으로 진료비나 계약금을 선납으로 받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계약해제·해지 시 환급을 거부하거나 과다한 위약금을 요구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어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선납진료비 환급 관련 피해 접수는 20~30대 여성이 다수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에 따르면 최근 3년여 동안(2016~2019.3) 선납진료비 환급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총 272건이며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다. 피해 접수 연령은 ‘20~30대’(199건, 73.2%), 성별은 ‘여성’(217건, 79.8%)이 다수를 차지했다.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피부시술·성형수술 계약 후 많이 발생

의료기관별 소비자 피해구제 신청 건수를 살펴보면, ‘의원*’급이 259건(95.2%)으로 가장 많았고 ‘병원’급이 8건(2.9%), ‘종합병원’이 4건(1.5%)으로 뒤를 이었다. 의원급과 병원급에는 한의원과 한방병원도 각각 44건, 4건 접수됐다.

* 주로 외래환자를 대상으로 의료행위를 하는 개인의원

진료유형별로는 레이저·토닝*, 제모, 필러·보톡스 주입 등 미용 ‘피부시술’(127건, 46.7%)과 ‘성형수술’(71건, 26.1%)이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어 추나요법·도수치료를 이용한 ‘체형교정’(26건, 9.6%), 다이어트를 위한 ‘비만치료’(20건, 7.4%), ‘한약·침치료’(11건, 4.0%) 등의 순이었다.

* 기미, 주근깨 등 색소침착 개선을 위한 시술

상담 당일 충동적으로 선납한 후 ‘개인사정’으로 인한 계약해제·해지 요청 많아

소비자가 의료기관을 방문한 ‘당일’에 진료비 할인 혜택 등의 안내를 받고 충동적으로 선납 결제한 경우가 250건(91.9%)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계약 후에는 단순변심 등 ‘개인사정’으로 해제·해지를 신청하는 사례가 178건(65.4%)으로 가장 많아 패키지시술이나 성형수술 계약 시 소비자들의 신중한 결정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계약해제에 따른 환급 권고 기준이 지켜지지 않고, 선납진료비도 과다한 경우 많아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서는 성형수술 계약의 해제 시점에 따라 환급액을 달리하도록 규정*하고 있는데, 성형수술 관련 71건 모두 이러한 규정에 따른 환급이 이뤄지지 않았다. 동 건의 계약해제 시점을 분석한 결과, 수술예정일이 3일 이상 남았음에도 계약금을 환급받지 못한 피해가 52건(73.3%)으로 가장 많았고 이 중 수술날짜를 잡지 않았음에도 계약금을 돌려받지 못한 경우도 7건에 달했다.

또한 성형수술 계약해제에 따른 위약금은 총 수술비용의 10%를 기준으로 산정하도록 권고하고 있음에도 10%가 넘는 선납진료비를 결제한 경우가 27건(38.0%)에 달했으며 수술비용 전액을 결제한 경우도 7건이었다.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인한 계약해제 시 환급기준]

- 수술예정일 3일전 이전까지 : 계약금의 90% 환급

- 수술예정일 2일전 : 계약금의 50% 환급

- 수술예정일 1일전 : 계약금의 20% 환급

* 다만 계약금이 수술비용의 10%를 초과하는 경우, 배상 및 환급의 기준은 수술비용 10%만을 기준으로 산정함.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 따라 계약해제·해지에 따른 환급이 이루어지도록 의료기관들에게 권고하고, 소비자들에게는 선납진료비 환급 관련 피해 예방을 위해 ▲가격할인 등의 광고에 현혹되어 충동적으로 계약하지 않을 것, ▲의사와 충분히 상담한 후 신중하게 결정할 것, ▲계약 시에는 시술 종류 및 횟수 등 계약내용, 총비용과 계약금, 계약해제·해지 시 환급 규정 등을 상세히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피해발생 문의처
피해구제국 의료팀
김경례 팀장 (043-880-5791) / 김미영 과장 (043-880-5795)
첨부 #1 미용성형.pdf (387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33 전동휠체어, 안전성은 OK! 제품별로 주행 편리성, 배.. 경제정책과 2020-04-16 235
2232 '2020년 사기피해 방지의 달 국제 캠페인' 행사 안내.. 경제정책과 2020-04-07 334
2231 2019년 국제거래 소비자상담 전년 대비 9.1% 증가했어.. 경제정책과 2020-04-05 291
2230 자동차 워셔액, 에탄올 함량 표시 의무화 필요해요~.. 경제정책과 2020-03-27 303
2229 대리운전 중 교통법규 위반 빈번해 사고 우려 높아요!.. 경제정책과 2020-03-21 218
2228 수분크림 핵심 성능인 보습력, 제품별로 차이가 있어.. 경제정책과 2020-03-21 239
2227 침낭, 보온성·세탁 후 뭉침 정도에서 제품별로 차이 .. 1 경제정책과 2019-10-14 793
2226 유사 욕창예방방석 일부 제품에서 유해물질 검출.. 1 경제정책과 2019-10-14 900
2225 글로벌 호텔 예약 사이트‘아모마닷컴(AMOMA.com)’폐.. 1 경제정책과 2019-10-14 819
2224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 "안전상 중대한 하자 있는 전.. 1 경제정책과 2019-10-14 760
2223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 UMF(울트라 뮤직 페스티벌) 공.. 1 경제정책과 2019-10-14 286
2222 일부 비눗방울 장난감에서 유해 보존제 및 기준 초과 .. 1 경제정책과 2019-10-14 272
2221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임차인 사망으로 해지된 장기.. 1 경제정책과 2019-10-14 295
2220 2019년 상반기 온라인 해외구매 소비자불만, 전년 대.. 1 경제정책과 2019-10-14 251
2219 샌드위치, 제품에 따라 맛·식감에 차이 있어.. 1 경제정책과 2019-10-14 260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