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미용시술·성형수술 선납진료비 환급 불만 많아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미용시술·성형수술 선납진료비 환급 불만 많아
작성일 2019-06-05 09:59:46 조회 401 회
작성자 경제정책과

미용시술·성형수술 선납진료비 환급 불만 많아

- 진료상담 당일 충동적인 계약 및 선납 피해야 -

미용시술이나 성형수술 계약 시 의료기관들이 비용 할인 등의 명목으로 진료비나 계약금을 선납으로 받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계약해제·해지 시 환급을 거부하거나 과다한 위약금을 요구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어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선납진료비 환급 관련 피해 접수는 20~30대 여성이 다수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에 따르면 최근 3년여 동안(2016~2019.3) 선납진료비 환급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총 272건이며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다. 피해 접수 연령은 ‘20~30대’(199건, 73.2%), 성별은 ‘여성’(217건, 79.8%)이 다수를 차지했다.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피부시술·성형수술 계약 후 많이 발생

의료기관별 소비자 피해구제 신청 건수를 살펴보면, ‘의원*’급이 259건(95.2%)으로 가장 많았고 ‘병원’급이 8건(2.9%), ‘종합병원’이 4건(1.5%)으로 뒤를 이었다. 의원급과 병원급에는 한의원과 한방병원도 각각 44건, 4건 접수됐다.

* 주로 외래환자를 대상으로 의료행위를 하는 개인의원

진료유형별로는 레이저·토닝*, 제모, 필러·보톡스 주입 등 미용 ‘피부시술’(127건, 46.7%)과 ‘성형수술’(71건, 26.1%)이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어 추나요법·도수치료를 이용한 ‘체형교정’(26건, 9.6%), 다이어트를 위한 ‘비만치료’(20건, 7.4%), ‘한약·침치료’(11건, 4.0%) 등의 순이었다.

* 기미, 주근깨 등 색소침착 개선을 위한 시술

상담 당일 충동적으로 선납한 후 ‘개인사정’으로 인한 계약해제·해지 요청 많아

소비자가 의료기관을 방문한 ‘당일’에 진료비 할인 혜택 등의 안내를 받고 충동적으로 선납 결제한 경우가 250건(91.9%)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계약 후에는 단순변심 등 ‘개인사정’으로 해제·해지를 신청하는 사례가 178건(65.4%)으로 가장 많아 패키지시술이나 성형수술 계약 시 소비자들의 신중한 결정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계약해제에 따른 환급 권고 기준이 지켜지지 않고, 선납진료비도 과다한 경우 많아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서는 성형수술 계약의 해제 시점에 따라 환급액을 달리하도록 규정*하고 있는데, 성형수술 관련 71건 모두 이러한 규정에 따른 환급이 이뤄지지 않았다. 동 건의 계약해제 시점을 분석한 결과, 수술예정일이 3일 이상 남았음에도 계약금을 환급받지 못한 피해가 52건(73.3%)으로 가장 많았고 이 중 수술날짜를 잡지 않았음에도 계약금을 돌려받지 못한 경우도 7건에 달했다.

또한 성형수술 계약해제에 따른 위약금은 총 수술비용의 10%를 기준으로 산정하도록 권고하고 있음에도 10%가 넘는 선납진료비를 결제한 경우가 27건(38.0%)에 달했으며 수술비용 전액을 결제한 경우도 7건이었다.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인한 계약해제 시 환급기준]

- 수술예정일 3일전 이전까지 : 계약금의 90% 환급

- 수술예정일 2일전 : 계약금의 50% 환급

- 수술예정일 1일전 : 계약금의 20% 환급

* 다만 계약금이 수술비용의 10%를 초과하는 경우, 배상 및 환급의 기준은 수술비용 10%만을 기준으로 산정함.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 따라 계약해제·해지에 따른 환급이 이루어지도록 의료기관들에게 권고하고, 소비자들에게는 선납진료비 환급 관련 피해 예방을 위해 ▲가격할인 등의 광고에 현혹되어 충동적으로 계약하지 않을 것, ▲의사와 충분히 상담한 후 신중하게 결정할 것, ▲계약 시에는 시술 종류 및 횟수 등 계약내용, 총비용과 계약금, 계약해제·해지 시 환급 규정 등을 상세히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피해발생 문의처
피해구제국 의료팀
김경례 팀장 (043-880-5791) / 김미영 과장 (043-880-5795)
첨부 #1 미용성형.pdf (387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88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온라인에서 구입해 선물한 이.. 1 경제정책과 2019-06-05 256
2187 2019년 4월 ‘공연관람‘, ‘숙박시설‘ 소비자불만 .. 1 경제정책과 2019-05-14 355
2186 침대, 주식·투자자문, 인터넷·모바일정보이용서비스 .. 1 경제정책과 2019-05-14 329
2185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온라인에서 구입해 선물한 이.. 1 경제정책과 2019-05-14 333
2184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근로자의 날 골프장 요금은 .. 1 경제정책과 2019-05-14 369
2183 에어컨 사전 구매 및 점검으로 설치·수리 지연 예방 .. 1 경제정책과 2019-05-14 232
2182 인터넷교육서비스, 6개월 이상 장기계약 피해 많아.. 1 경제정책과 2019-05-09 286
2181 시중 유통 일부 일산화탄소경보기 성능 미흡해.. 1 경제정책과 2019-05-09 338
2180 다소비 가공식품 2019년 3월 가격동향 1 경제정책과 2019-05-09 262
2179 어린이 베란다(발코니) 사고, 보호자 주의 필요.. 1 경제정책과 2019-05-09 310
2178 2019년 3월 ‘공기청정기‘, ‘에어컨‘ 소비자불만 .. 1 경제정책과 2019-05-09 238
2177 주식투자정보서비스, 소비자 피해 4배 이상 급증.. 1 경제정책과 2019-05-09 265
2176 다소비 가공식품 2019년 2월 가격동향 1 경제정책과 2019-03-21 510
2175 2019년 2월 소비자 빅데이터 트렌드 1 경제정책과 2019-03-21 570
2174 노인요양시설 내 대형가전 전기화재 위험 상존해.. 1 경제정책과 2019-03-08 650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