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어린이 화상사고, 가정 내 주방에서 많이 발생해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어린이 화상사고, 가정 내 주방에서 많이 발생해
작성일 2018-07-27 14:19:51 조회 853 회
작성자 경제일자리정책과

                                                                           [출처: 한국소비자원]

어린이 화상사고, 가정 내 주방에서 많이 발생해

- 전기밥솥, 정수기 등으로 인한 화상에 주의해야 -

옷차림이 간소화되는 여름철에는 신체 노출이 증가해 화상 우려가 더욱 높다. 실제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에 따르면 여름철에 가장 많은 화상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요구된다. 특히, 어린이는 호기심이 많은 반면 반응속도가 느려 빠른 대처가 어렵고 피부가 연약해 화상사고에 매우 취약하다.

* ’16년 계절별 화상환자수(비율) : 봄 172,486명(23.2%), 여름 235,504명(31.6%), 가을 181,089명(24.3%), 겨울 155,309명(20.9%)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에 따르면 최근 3년간(’15년~’17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만 14세 이하 어린이 화상사고’는 총 2,636건**으로, 전연령 화상사고 건수(6,640건)의 39.7%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소비자기본법」에 따라 전국 62개 병원, 18개 소방서 등 80개 위해정보제출기관과 1372소비자상담센터 등을 통해 위해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평가하는 시스템(CISS : Consumer Injury Surveillance System)

** 연도별 현황 : ’15년 837건 → ’16년 976건 → ’17년 823건

‘1세~3세’ 걸음마 시기에 빈발하고, 가정 내 ‘주방’에서 주로 발생

어린이 화상사고의 대부분(88.2%/2,325건)이 ‘만 6세 이하 영유아’에게 발생했다. 세부 발달단계별로는 호기심과 활동범위가 증대되는 ‘1~3세 걸음마기’에 57.5% (1,515건)가 집중됐고, 이어 ‘0세 영아기’ 19.6%(517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아’가 57.3%(1,510건)로 ‘여아’ 42.7%(1,126건)보다 14.6%포인트 높았다.

화상사고가 발생한 장소는 영유아가 가장 많은 시간을 머무르는 ‘가정’이 전체의 79.2%(2,087건)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가정 내 화상사고의 절반 이상(57.8%/1,206건)은 전기나 가스를 사용한 가열 조리가 이루어지는 ‘주방’에서 발생했고, 이어 ‘침실·방’ 16.4%(342건), 거실 10.5%(220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전기밥솥, 정수기, 커피포트 등 전열제품 사용 주의해야

어린이 화상원인은 뜨거운 제품과 접촉하거나(49.1%/1,295건), 뜨거운 물이나 증기(46.7%/1,232건)로 인한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그밖에 콘센트에 젓가락 등을 집어넣어 발생하는 전기 화상(3.3%/86건)과 빙초산·순간접착제 등으로 인한 화학 화상(0.8%/20건)도 꾸준히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품목별로는 ‘전기밥솥’이 18.4%(484건)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정수기’ 10.6%(279건), ‘커피포트’ 9.2%(242건), ‘고데기’ 6.9%(183건), ‘다리미’ 6.0%(157건)로 이상 5개 일상생활제품이 전체의 절반 이상(51.1%)을 차지했다.

화상 위험이 있는 제품은 반드시 어린이 손에 닿지 않게 보관해야

성장단계에 있는 어린이에게 발생하는 화상사고는 신체적 고통 뿐만 아니라 흉터 생성으로 인한 관절 부위 운동제한이나 외모 스트레스에 따른 건전한 정신적 성장 저해를 불러 일으킬 수 있다. 가정이나 어린이 관련 시설 등 일상에서 어린이가 화상 위험요인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환경개선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어린이 화상사고 예방을 위한 주의사항으로 ▲전기밥솥 등 전열제품은 어린이의 손이 닿지 않는 곳에 둘 것 ▲어린이를 씻길 때 수도꼭지나 샤워기는 갑자기 뜨거운 물이 나올 수 있으므로 물을 받아서 할 것 ▲사용하지 않는 콘센트는 안전덮개로 막아둘 것 등을 강조했다.

아울러 화상사고 발생 시 응급처치법으로 ▲화상 부위를 흐르는 물에 15~20분 정도 식힐 것 ▲부종의 우려가 있으므로 반지 등 장신구는 제거할 것 ▲감염의 우려가 있으므로 물집은 터뜨리지 말 것 ▲깨끗한 천이나 붕대로 화상 부위를 감싼 후 병원에 방문할 것 등을 당부했다.

앞으로도 한국소비자원은 어린이 등 주요 안전취약계층 대상의 위해사례 분석을 통한 맞춤형 안전정보 제공을 강화함으로써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피해발생 문의처
위해정보국 위해분석팀
최난주 팀장 (043-880-5421) / 손재석 대리 (043-880-5424)
첨부 #1 180727_어린이+화상사고+위해정보+분석_보도자료.pdf (372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81 카트체험장 안전관리 미흡하고 사고위험 높아..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24 894
2080 방송·통신 결합상품 가입 시 중요정보 제대로 전달 안..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20 825
2079 일부 저축은행 온라인 대출광고 감시강화 필요..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20 852
2078 국내 천연비누 천연성분 함량, 해외 인증기준에 못 미..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20 817
2077 대학 내 이동로, 보도·차도 미분리 및 과속 등으로 교..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20 815
2076 다소비 가공식품 2018년 7월 가격동향 조사..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13 940
2075 2018년 7월 소비자상담 동향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10 844
2074 시트형 안마기, 제품 대부분 내구성이 우수하고 안전..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10 883
2073 워터파크 수질 결합잔류염소 과다, 기준 도입 필요..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10 916
2072 해수욕장 5곳 중 1곳, 안전요원·동력 구조장비가 없어..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10 895
2071 호텔 예약 사이트 만족도, '객실정보의 정확성'높고 '..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06 1023
2070 원터치 팝업텐트, 필요한 기능을 고려해 선택해야..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06 888
2069 보험계약대출 가산금리, 생명보험 금리확정형 상품이 ..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03 939
2068 시중 유통 빵류, 당류 저감화 필요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03 852
2067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 투명치과의원 선납 진료비 집..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8-03 923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