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시중 유통 일부 일산화탄소경보기 성능 미흡해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시중 유통 일부 일산화탄소경보기 성능 미흡해
작성일 2019-05-09 14:43:42 조회 330 회
작성자 경제정책과

시중 유통 일부 일산화탄소경보기 성능 미흡해

- 국내 기준 적합 제품도 EU 저농도 일산화탄소 경보기준에 부적합해 기준강화 필요 -

지난해 발생한 강릉 펜션 일산화탄소 중독 사고의 영향으로 숙박시설에 일산화탄소경보기 설치가 의무화되고 경보기를 구입하는 소비자도 증가하고 있으나,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일부 제품은 경보 성능이 떨어져 안전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시중에 유통·판매 중인 일산화탄소경보기 14개 제품*을 대상으로 한 성능 시험 결과로 밝혀졌다.

* 판매가 10만원 이하 제품(건전지 전원형 13개, 교류 전원형 1개)

5개(35.7%) 제품 일산화탄소 감지 및 경보 음량 성능 미흡

일산화탄소경보기는 「가스누설경보기의 형식승인 및 제품검사의 기술기준」에 따라 `불완전연소가스용 경보기'로 분류되며, 공기 중 일산화탄소 농도가 250ppm(1차 경보 농도)에서 5분 이내, 550ppm(2차 경보 농도)에서는 1분 이내에 경보를 울려야 한다. 또한 오경보를 방지하기 위해 50ppm(부작동 농도)에서 5분 이내에는 작동하지 않아야 하며, 경보 음량은 70dB 이상을 유지해야 한다.

그러나 동 기준은 교류 전원형 일산화탄소경보기*에만 적용될 뿐 시중 유통제품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건전지 전원형 제품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 교류 전원형 일산화탄소경보기 : 가정이나 사무실 등의 전기콘센트에 연결하여 사용하는 경보기

일산화탄소 경보농도 및 음량 시험* 결과, 조사대상 14개 중 5개(35.7%) 제품이 성능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

*「가스누설경보기의 형식승인 및 제품검사의 기술기준」준용

조사대상 14개 중 4개(28.6%) 제품은 1차(250ppm)·2차(550ppm) 경보농도 등에서 미작동 또는 오작동 하였고, 3개(21.4%) 제품은 경보음량이 52dB~67dB 수준으로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

* 2개 제품은 경보농도 및 경보음량 모두 미흡

[ 경보농도 및 음량 성능 미흡 제품 및 시험결과 ]

제조·수입사 제품명 경보농도시험 음량시험 비고
1차 작동시험 2차 작동시험 부작동시험
CO 250ppm에서 5분이내 경보 CO 550ppm에서 1분이내 경보 CO 50ppm에서 5분이내 미경보 70dB이상
캠핑파크 CP-CMAA 작동안함 적합 적합 적합 건전지전원형
제이엠무역 - 적합 적합 5분 이내 작동 적합
미래사이언스 KXL-601 적합 적합 적합 52dB
CPD GROUP CAMG700 작동안함 작동안함 적합 67dB
대신전자 DS-220 오작동* 오작동* 오작동* 67dB 교류전원형

* 일산화탄소가 없는 조건에서 전원 연결 시 경보가 작동

국내 일산화탄소 경보농도 기준 강화 필요

저농도의 일산화탄소도 장시간 흡입할 경우 혈액 내 일산화탄소헤모글로빈의 농도가 증가해 일산화탄소 중독(저산소증)을 유발할 수 있다.

일산화탄소헤모글로빈(COHb)은 적혈구내 헤모글로빈과 일산화탄소가 결합된 화합물을 말하며 일산화탄소는 헤모글로빈과의 결합력이 산소보다 약 250배 높아 헤모글로빈의 산소운반을 저해하여 저산소증(일산화탄소 중독)을 유발함.

이에 유럽연합과 미국은 일산화탄소경보기의 최저 경보농도 기준을 각각 50ppm, 70ppm으로 규정하고 있으나, 우리나라는 250ppm으로 저농도에 장시간 노출되어 발생되는 일산화탄소 중독 사고를 예방할 수 없는 실정이다.

실제로 유럽연합 일산화탄소경보기 성능기준에 따라 시험한 결과, 조사대상 14개 중 13개(92.9%) 제품이 50ppm 또는 100ppm에서 작동하지 않거나 규정된 작동시간 이내에 경보를 울리지 않아 국내 경보농도 기준을 강화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EU 일산화탄소경보기 경보농도시험(EN50291) 결과 ]

CO농도 기준 시험결과 비고
적합 부적합
50ppm 60분 이상 90분 이내 경보 2 12

-50ppm 단독 부적합 : 5개

- 100ppm 단독 부적합 : 1개

- 50ppm, 100ppm 중복 부적합 : 7개

- 모두적합 : 1개

100ppm 10분 이상 40분 이내 경보 6 8
일산화탄소경보기의 설치기준 마련 필요

현재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일산화탄소경보기는 소비자가 구매하여 직접 설치하는 제품으로 바닥·창문·환풍기 부근 등 부적절한 장소에 설치할 경우 경보가 울리지 않거나 지연될 우려가 있다.

그러나 조사대상 14개 중 설치위치 등을 안내하고 있는 제품은 3개(21.4%), 제품사용설명서 등을 제공하고 있는 제품은 7개(50.0%)에 불과해 안전한 사용을 위한 정보 제공이 미흡했다.

유럽연합에서는 일산화탄소경보기 설치 가이드라인을 제정하여 소비자에게 적절한 설치·사용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안전사고를 사전 예방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우리나라도 주택구조에 맞는 설치기준 마련이 시급하다.

한국소비자원은 금번 조사를 통해 국내 성능 기준에 미흡한 제품의 사업자에게 자발적 시정을 권고했고, 해당 사업자는 이를 수용하여 판매를 중지하고 교환·환불·수리하기로 했다.

아울러 소방청에는 ▲건전지형 일산화탄소경보기의 형식승인 등 기준 마련 ▲일산화탄소경보기의 경보농도 기준 강화 ▲일산화탄소경보기의 설치기준 마련 등을 요청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피해발생 문의처
안전감시국 제품안전팀
신국범 팀장 (043-880-5631) / 임정균 대리 (043-880-5634)
첨부 #1 일산화탄소.pdf (633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85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온라인에서 구입해 선물한 이.. 1 경제정책과 2019-05-14 326
2184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근로자의 날 골프장 요금은 .. 1 경제정책과 2019-05-14 368
2183 에어컨 사전 구매 및 점검으로 설치·수리 지연 예방 .. 1 경제정책과 2019-05-14 230
2182 인터넷교육서비스, 6개월 이상 장기계약 피해 많아.. 1 경제정책과 2019-05-09 284
시중 유통 일부 일산화탄소경보기 성능 미흡해.. 1 경제정책과 2019-05-09 330
2180 다소비 가공식품 2019년 3월 가격동향 1 경제정책과 2019-05-09 259
2179 어린이 베란다(발코니) 사고, 보호자 주의 필요.. 1 경제정책과 2019-05-09 308
2178 2019년 3월 ‘공기청정기‘, ‘에어컨‘ 소비자불만 .. 1 경제정책과 2019-05-09 236
2177 주식투자정보서비스, 소비자 피해 4배 이상 급증.. 1 경제정책과 2019-05-09 264
2176 다소비 가공식품 2019년 2월 가격동향 1 경제정책과 2019-03-21 507
2175 2019년 2월 소비자 빅데이터 트렌드 1 경제정책과 2019-03-21 565
2174 노인요양시설 내 대형가전 전기화재 위험 상존해.. 1 경제정책과 2019-03-08 646
2173 해외용 포켓 와이파이, 통신 장애 시 배상받기 어려워.. 1 경제정책과 2019-03-08 623
2172 이동통신서비스 관련 고령소비자 피해 지속 발생.. 1 경제정책과 2019-03-08 417
2171 바디미스트 제품, 알레르기 유발 주의 1 경제정책과 2019-03-08 425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