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교재 기만상술 '주의보'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교재 기만상술 '주의보'
작성일 2007-09-04 15:43:41 조회 957 회
작성자 운영자
교재 기만상술 \'주의보\' 장기계약 빙자 추가 대금 강요 등 소비자 피해 잇따라 2007년 09월 03일 (월) 김동은 기자 kdeun2000@hanmail.net 제주시에 사는 A씨(26)는 최근 어학교재 판매회사의 권유에 못이겨 영어교재를 구입했다가 큰 홍역을 치뤘다. 지난 2005년 생활영어교재를 1년간 구독한 A씨는 해당 교재판매 회사가 다음 단계를 진행해야 한다고 강요하자 교재 구입비로 180만원을 결제했다. 그러나 얼마후 회사 판매원이 수시로 전화를 걸어와 교재구입비가 완불되지 않았다며 400만원을 추가 입금할 것을 요구했다. 이를 거절한 A씨는 판매원으로부터 “입금하지 않으면 형사상 불이익을 당할 수 있다”는 협박까지 들어야 했다. A씨는 결국 소비생활센터에 도움을 요청, 업체에 교재구입 거절의사를 통보하고 계약을 해지했다. 이처럼 어학·자격증 교재 계약을 강매, 소비자에게 피해를 주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어학·자격증 교재 계약권유로 접수된 소비자 상담은 올해 8월까지 35건에 이른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도 57건이 접수됐다. 일부 어학·자격증교재 판매업체는 주로 기존에 가입했던 소비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단계별 과정과 장기계약을 명목으로 일방적인 재구독을 권유하며, 계약서나 근거자료도 제시하지 않은 채 수백만원대 추가 대금을 강요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일부 자격증의 경우 교육과정만 수료하면 국가공인자격증을 취득하는 것으로 과장해 소비자를 현혹시키고 있지만 실제로는 국가공인자격증이 아닌 교육과정만 이수하면 발급되는 일종의 수료증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행 방문판매등의관한법률은 14일 이내에 계약을 취소 할 수 있고 청약철회를 해도 판매자가 위약금을 요구할 수 없으며 소비자는 지불한 교재대금을 환불받을 수 있다. 도 관계자는 “충동적인 교재 구입으로 소비자의 인적사항이나 개인정보가 노출될 가능성이 있다”며 “만약 계약이 체결됐을 경우 계약서 사본을 요구해 정확한 계약내용을 숙지하고 사본을 보관해 두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김동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제민일보(http://www.je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112 '공짜로' 설탕·계란주고 60만원 경품까지….. 운영자 2007-11-02 898
111 소비자상담 '건강식품' 피해 1위 운영자 2007-11-02 967
110 소비자상담 '건강식품' 피해 '으뜸' 운영자 2007-11-02 861
109 소비자 상담건수, 건강기능식품 1위 운영자 2007-11-02 920
108 소비자 상담, 2006년 동기 대비 14% 감소 운영자 2007-11-02 868
107 건강기능식품 피해 교육해도 많아 운영자 2007-11-02 956
106 노인층 충동 구매 피해 여전 운영자 2007-11-02 843
105 소비자 불만품목 건강기능식품 ‘으뜸’.. 운영자 2007-11-02 931
104 10대 노린 사기성 쇼핑몰 활개 운영자 2007-10-12 915
103 각종 자격증과 어학 관련 교재에 대한 운영자 2007-09-04 999
102 학습 교재 통신판매 피해 주의 운영자 2007-09-04 963
101 어학·자격증교재 구입 소비자 주의보 운영자 2007-09-04 891
100 '교재 구매 소비자피해 주의하세요' 운영자 2007-09-04 873
99 기만상술 교재계약 '소비자피해 주의' 운영자 2007-09-04 920
98 "추가 대금 결제 바랍니다~" 운영자 2007-09-04 997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