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해외 직구 시 리콜제품 여부 확인 필요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해외 직구 시 리콜제품 여부 확인 필요
작성일 2018-01-29 13:27:33 조회 1,304 회
작성자 경제일자리정책과

                                                                                                           [출처: 한국소비자원]

해외 직구 시 리콜제품 여부 확인 필요

- 지난해 1년 간 106개 제품 판매중지·무상수리 등 시정권고 -

최근 해외에서 리콜된 제품이 온·오프라인 등 다양한 유통채널을 통해 국내에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2017년 한 해 동안 해외에서 리콜된 결함·불량제품의 국내 유통여부를 모니터링한 결과, 106개* 제품 관련 사업자에 대해 판매중지·무상수리·교환 등의 조치를 취하도록 시정권고하였다.

* 2016년 58개 대비 83% 증가

이 중 국내 공식 수입·유통업자가 판매하는 ATV, 모터싸이클, 스키장비, 자전거, 유아용 완구 등 16개 제품은 사업자의 자발적*인 무상수리·교환·환불 등이 이루어졌고, 국내 공식 수입·유통업자가 판매하지 않거나 유통경로 확인이 어려운 90개 제품은 통신판매중개업자 정례협의체**를 통해 온라인 판매게시물 삭제 및 판매중지 등을 통해 해당 제품이 국내에 유통되지 않도록 조치되었다.

* 개정된 「소비자기본법」(2018. 5. 1. 시행)은 사업자가 제조·수입·판매·제공한 제품과 동일한 제품이 외국에서 리콜된 경우 소관 중앙행정기관의 장에게 보고할 의무(동법 제47조)와 더불어 위반 시 처벌조항(동법 제86조)을 규정하고 있어 향후 리콜조치 관련 사업자들의 보다 적극적인 대응 예상

** 온라인 유통 제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하여 한국소비자원과 네이버(쇼핑), SK플래닛(11번가), 이베이코리아(옥션, 지마켓), 인터파크(쇼핑), 포워드벤처스(쿠팡) 등 5개사가 참여

국가별로는, ‘미국’이 55개(52%)로 가장 많았고, ‘일본’ 8개(8%), ‘캐나다’, ‘호주’ 각 7개(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제품군별로는 ‘스포츠·레저용품’이 27개(25%)로 가장 많았고, ‘아동·유아용품’ 24개(23%), ‘생활·자동차용품’ 20개(19%), '음·식료품' 10개(9%) 등의 순이었다.

주된 리콜사유로는 ‘소비자 부상 우려’, ‘과열·화재 발생’, ‘안전기준 위반’ 등이었고, 특히 ‘아동·유아용품’의 경우 완구 부품 또는 파손된 제품 일부를 삼키거나, 제품의 끈 등에 목이 졸릴 ‘질식 우려’로 리콜 된 제품이 약 40%로 영유아 또는 보호자의 특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해외에서 리콜된 제품이 다양한 유통채널을 통해 국내에 유통될 수 있으므로, 해외직구나 구매대행 등의 방법으로 제품을 구매하기 전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www.ciss.go.kr)* 또는 열린 소비자포털 행복드림(www.consumer.go.kr)**에서 해외제품 리콜정보를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www.ciss.go.kr) 홈페이지, ‘안전이슈 - 위해정보처리속보’

** 행복드림(www.consumer.go.kr) 홈페이지, ‘상품안전정보 - 위해정보 처리속보’

또한, 한국소비자원은 앞으로도 통신판매중개업자·TV홈쇼핑·대형마트 등 다양한 유통채널 사업자와의 정례협의체를 통해 해외에서 리콜된 결함·불량제품의 국내 유통차단 모니터링을 강화할 계획이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피해발생 문의처
위해정보국 위해관리팀
윤경천 팀 장 (043-880-5821) / 주철진 대 리 (043-880-5825)
첨부 #1 180129_해외리콜제품국내유통모니터링.pdf (403 KBytes) 바로보기
첨부 #2 [참고]180129_해외리콜제품국내유통모니터링.hwp (109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 소비자 권익향상 위한 워크숍 개최 운영자 2007-02-26 1378
19 '지방소비자 권익향상 워크샵' 22~23일 개최.. 운영자 2007-02-26 1288
18 도, 설 앞두고 특별 물가조사 실시 운영자 2007-02-13 1180
17 가격차 커 [리포트] 운영자 2007-02-12 1265
16 "이제는 소비자 주권 시대!" 운영자 2007-02-08 1197
15 (리포트)투데이경제-자동차 보험료 줄이기.. 운영자 2007-02-05 1539
14 사회초년생 노린 악덕상술 '주의보' 운영자 2007-02-05 1323
13 미성년 대상 악덕상술 '고개' 운영자 2007-02-05 1379
12 나도 모르게 줄줄 새는 휴대폰 소액결제 요금.. 운영자 2007-01-29 1479
11 (제주)대포폰 피해 잇따라(리포트) 운영자 2007-01-25 1668
10 제주 전통 이사풍습 신구간 맞아 이삿짐 분쟁 우려.. 운영자 2007-01-25 1616
9 꼼꼼히 살펴야 [리포트] 운영자 2007-01-22 1492
8 장기 학습지 피해 '주의보' 운영자 2007-01-10 1600
7 “공짜 휴대폰 조심하세요” 운영자 2006-12-13 1689
6 고3 수험생 노린 악덕상술 ‘요주의’ 운영자 2006-11-29 1682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