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미용·성형 의료서비스, 계약 해지 분쟁이 58.1%로 가장 많아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작성일, 조회, 작성자, 내용을 나타낸 표입니다.
제목 미용·성형 의료서비스, 계약 해지 분쟁이 58.1%로 가장 많아
작성일 2022-06-17 13:34:35 조회 521 회
작성자 경제정책과

미용·성형 의료서비스, 계약 해지 분쟁이 58.1%로 가장 많아

  • , 할인 광고 등에 따른 충동적 계약 주의 필요 -
 

미용시술, 성형수술 등 의료서비스를 이용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최근 미용·성형 관련 모바일 앱이나 유튜브 등에서 서비스 이벤트, 할인 광고를 보고 계약을 체결한 후, 계약해제·해지 관련 분쟁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 계약 해제·해지 관련 피해가 58.1%로 가장 많아

한국소비자원(원장 장덕진)이 2019년부터 2022년 3월까지 접수된 미용·성형 관련 피해구제 신청 570건*을 분석한 결과, 소비자피해가 매년 증가하는 추세이고 계약 해제·해지 관련 분쟁이 58.1%(331건)로 가장 많았다.

* 피부과, 성형외과 접수 사건 중 치료가 아닌 단순 미용·성형 목적의 사건 분석

구분

2019년

2020년

2021년

2022년 3월

합계

계약 해제·해지

72

93

128

38

331(58.1)

부작용 발생

70

68

64

23

225(39.5)

기타

2

4

6

2

14(2.4)

합계

144(25.3)

165(28.9)

198(34.7)

63(11.1)

570(100.0)

 

☐ 단순 변심 등 개인적인 사유로 인한 계약 해제·해지가 대부분

계약 해제·해지 관련 분쟁 331건을 분석한 결과, 단순 변심 등 개인 사정으로 인한 건이 74.6%(247건)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소비자가 부작용이 의심된다며 계약 해지를 요구하는 건이 11.6%(38건), 효과 미흡 등 불만족 5.7%(19건), 계약 내용 불만 4.8%(16건) 순이었다.

피해 금액은 소비자가 성형수술 계약 체결 전 상담 예약금으로 납부한 만원 대 소액부터 피부시술 패키지를 계약하고 납부한 총액인 천만 원대 고액까지 다양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1384031c.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81pixel, 세로 290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26480005.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77pixel, 세로 286pixel

 

☐ 계약 체결 시 해제·해지 환급기준 확인 필요

미용·성형 계약을 체결한 후 단순 변심으로 계약을 해제·해지할 경우, 소비자에게 위약금 부담 책임이 발생하게 된다. 또한 계약이행을 전제로 제공된 서비스 시술 또는 제품 등의 비용은 별도로 공제되어 실제 환급액이 적어질 수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벤트 적용 및 가격할인 등의 광고에 현혹되어 충동적으로 계약하지 말고, ▲계약 해지 조건에 대한 약관이나 동의서 등을 주의 깊게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며, ▲서비스로 제공되는 시술 또는 제품이 있다면 계약 해제·해지 시 비용이 어떻게 차감되는지 등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미용·성형 관련 학회에 이번 분석 결과를 제공해 동일한 소비자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의료기관에 대한 교육 및 계도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다.

 

 

 

 

 

 

위 자료를 인용하여 보도할 경우에는

출처를 표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www.kca.go.kr

 
첨부 #1 220616_미용·성형+의료서비스+피해예방주의보_보도자료+.pdf (271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16 소비자원-가스안전공사, 헬륨가스 소비자안전주의보 발령 1 경제정책과 2022-11-01 180
2415 전자레인지, 표시용량과 실제 사용 가능 용량에 차이 있어 1 경제정책과 2022-11-01 186
2414 아파트 입주자모집공고, 23.0%는 공동주택성능등급 인증서 누락 1 경제정책과 2022-11-01 227
2413 공기청정기, 유해가스 제거·탈취효율 등 주요 성능에 차이 있어 1 경제정책과 2022-11-01 97
2412 화장품, 점퍼·재킷류 등 전월 대비 상담 증가율 높아 1 경제정책과 2022-11-01 92
2411 일부 손소독티슈 유효성분 함량 관리 미흡 1 경제정책과 2022-11-01 93
2410 화상 우려가 있는 오라이트 사 손전등, 자발적 시정조치 실시 1 경제정책과 2022-11-01 67
2409 냉장고, 저장온도성능·에너지소비량·보습률 등 품질에 차이 있어 1 경제정책과 2022-11-01 76
2408 석류즙, 제품별 당류 함량 확인하고 섭취해야 1 경제정책과 2022-11-01 62
2407 해외 구매대행 사업자 10명 중 4명은 「전자상거래법」 잘 몰라 1 경제정책과 2022-11-01 60
2406 의류용 중성세제, 오염 종류에 따라 제품별 세척력 달라 1 경제정책과 2022-11-01 66
2405 온라인쇼핑몰 ‘오시싸’ 주의하세요!! 1 경제정책과 2022-10-11 401
2404 LED전구, 광효율·플리커·수명성능 등의 품질에 차이 있어 1 경제정책과 2022-10-04 407
2403 간편한 한 끼 식사인 밀키트, 영양성분 정보 제공해야 1 경제정책과 2022-10-04 362
2402 화로용 ‘에탄올 연료’ 화재 위험에 주의해야 1 경제정책과 2022-10-04 367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