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미용·성형 의료서비스, 계약 해지 분쟁이 58.1%로 가장 많아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작성일, 조회, 작성자, 내용을 나타낸 표입니다.
제목 미용·성형 의료서비스, 계약 해지 분쟁이 58.1%로 가장 많아
작성일 2022-06-17 13:34:35 조회 514 회
작성자 경제정책과

미용·성형 의료서비스, 계약 해지 분쟁이 58.1%로 가장 많아

  • , 할인 광고 등에 따른 충동적 계약 주의 필요 -
 

미용시술, 성형수술 등 의료서비스를 이용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최근 미용·성형 관련 모바일 앱이나 유튜브 등에서 서비스 이벤트, 할인 광고를 보고 계약을 체결한 후, 계약해제·해지 관련 분쟁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 계약 해제·해지 관련 피해가 58.1%로 가장 많아

한국소비자원(원장 장덕진)이 2019년부터 2022년 3월까지 접수된 미용·성형 관련 피해구제 신청 570건*을 분석한 결과, 소비자피해가 매년 증가하는 추세이고 계약 해제·해지 관련 분쟁이 58.1%(331건)로 가장 많았다.

* 피부과, 성형외과 접수 사건 중 치료가 아닌 단순 미용·성형 목적의 사건 분석

구분

2019년

2020년

2021년

2022년 3월

합계

계약 해제·해지

72

93

128

38

331(58.1)

부작용 발생

70

68

64

23

225(39.5)

기타

2

4

6

2

14(2.4)

합계

144(25.3)

165(28.9)

198(34.7)

63(11.1)

570(100.0)

 

☐ 단순 변심 등 개인적인 사유로 인한 계약 해제·해지가 대부분

계약 해제·해지 관련 분쟁 331건을 분석한 결과, 단순 변심 등 개인 사정으로 인한 건이 74.6%(247건)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소비자가 부작용이 의심된다며 계약 해지를 요구하는 건이 11.6%(38건), 효과 미흡 등 불만족 5.7%(19건), 계약 내용 불만 4.8%(16건) 순이었다.

피해 금액은 소비자가 성형수술 계약 체결 전 상담 예약금으로 납부한 만원 대 소액부터 피부시술 패키지를 계약하고 납부한 총액인 천만 원대 고액까지 다양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1384031c.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81pixel, 세로 290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26480005.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77pixel, 세로 286pixel

 

☐ 계약 체결 시 해제·해지 환급기준 확인 필요

미용·성형 계약을 체결한 후 단순 변심으로 계약을 해제·해지할 경우, 소비자에게 위약금 부담 책임이 발생하게 된다. 또한 계약이행을 전제로 제공된 서비스 시술 또는 제품 등의 비용은 별도로 공제되어 실제 환급액이 적어질 수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벤트 적용 및 가격할인 등의 광고에 현혹되어 충동적으로 계약하지 말고, ▲계약 해지 조건에 대한 약관이나 동의서 등을 주의 깊게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며, ▲서비스로 제공되는 시술 또는 제품이 있다면 계약 해제·해지 시 비용이 어떻게 차감되는지 등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미용·성형 관련 학회에 이번 분석 결과를 제공해 동일한 소비자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의료기관에 대한 교육 및 계도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다.

 

 

 

 

 

 

위 자료를 인용하여 보도할 경우에는

출처를 표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www.kca.go.kr

 
첨부 #1 220616_미용·성형+의료서비스+피해예방주의보_보도자료+.pdf (271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46 기내용 캐리어, 제품에 따라 내구성 차이 있어 1 경제정책과 2018-12-26 1397
2145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 ‘인터넷 설치’ 만족도 높고 ‘요금 및 부가혜택’ 만족도 낮아 1 경제정책과 2018-12-24 1205
2144 세정용 화장품에 환경 및 생태계 오염 유발하는 사이클로실록세인 사용 저감화 필요 1 경제정책과 2018-12-21 1410
2143 냉장고, 저장온도성능·에너지소비량 등 성능 차이 있어 1 경제정책과 2018-12-21 1519
2142 스키장 소비자만족도, ‘이용시설 및 부대서비스’ 높고, ‘이용요금’ 은 낮아 1 경제정책과 2018-12-19 1671
2141 지하철, 장애인 이용 시 안전사고 위험 높아 1 경제정책과 2018-12-19 1552
2140 어린이, 초콜릿 과다 섭취 주의 1 경제정책과 2018-12-19 1464
2139 2018년 11월 소비자상담 동향 1 경제정책과 2018-12-17 1317
2138 신발 해외직구 시 국내 판매가격과 꼼꼼히 비교해야 1 경제정책과 2018-12-14 1512
2137 헤나 염모 · 문신 전, 반드시 패치테스트 해야 1 경제정책과 2018-12-12 1469
2136 전동킥보드, KC마크 확인하고 최고속도 25km/h 이하 제품 구입해야 1 경제정책과 2018-12-12 1379
2135 다소비 가공식품 2018년 11월 가격동향 1 경제정책과 2018-12-10 1442
2134 커피전문점 알레르기 유발 식품 주의 필요 1 경제정책과 2018-12-07 1522
2133 일부 차량용 핸들커버에서 유해물질 검출 1 경제정책과 2018-12-07 1361
2132 세차 중 차량 손상돼도 입증 어려워 보상받기 곤란 1 경제정책과 2018-12-05 1505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