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미용·성형 의료서비스, 계약 해지 분쟁이 58.1%로 가장 많아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작성일, 조회, 작성자, 내용을 나타낸 표입니다.
제목 미용·성형 의료서비스, 계약 해지 분쟁이 58.1%로 가장 많아
작성일 2022-06-17 13:34:35 조회 269 회
작성자 경제정책과

미용·성형 의료서비스, 계약 해지 분쟁이 58.1%로 가장 많아

  • , 할인 광고 등에 따른 충동적 계약 주의 필요 -
 

미용시술, 성형수술 등 의료서비스를 이용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최근 미용·성형 관련 모바일 앱이나 유튜브 등에서 서비스 이벤트, 할인 광고를 보고 계약을 체결한 후, 계약해제·해지 관련 분쟁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 계약 해제·해지 관련 피해가 58.1%로 가장 많아

한국소비자원(원장 장덕진)이 2019년부터 2022년 3월까지 접수된 미용·성형 관련 피해구제 신청 570건*을 분석한 결과, 소비자피해가 매년 증가하는 추세이고 계약 해제·해지 관련 분쟁이 58.1%(331건)로 가장 많았다.

* 피부과, 성형외과 접수 사건 중 치료가 아닌 단순 미용·성형 목적의 사건 분석

구분

2019년

2020년

2021년

2022년 3월

합계

계약 해제·해지

72

93

128

38

331(58.1)

부작용 발생

70

68

64

23

225(39.5)

기타

2

4

6

2

14(2.4)

합계

144(25.3)

165(28.9)

198(34.7)

63(11.1)

570(100.0)

 

☐ 단순 변심 등 개인적인 사유로 인한 계약 해제·해지가 대부분

계약 해제·해지 관련 분쟁 331건을 분석한 결과, 단순 변심 등 개인 사정으로 인한 건이 74.6%(247건)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소비자가 부작용이 의심된다며 계약 해지를 요구하는 건이 11.6%(38건), 효과 미흡 등 불만족 5.7%(19건), 계약 내용 불만 4.8%(16건) 순이었다.

피해 금액은 소비자가 성형수술 계약 체결 전 상담 예약금으로 납부한 만원 대 소액부터 피부시술 패키지를 계약하고 납부한 총액인 천만 원대 고액까지 다양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1384031c.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81pixel, 세로 290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26480005.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77pixel, 세로 286pixel

 

☐ 계약 체결 시 해제·해지 환급기준 확인 필요

미용·성형 계약을 체결한 후 단순 변심으로 계약을 해제·해지할 경우, 소비자에게 위약금 부담 책임이 발생하게 된다. 또한 계약이행을 전제로 제공된 서비스 시술 또는 제품 등의 비용은 별도로 공제되어 실제 환급액이 적어질 수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벤트 적용 및 가격할인 등의 광고에 현혹되어 충동적으로 계약하지 말고, ▲계약 해지 조건에 대한 약관이나 동의서 등을 주의 깊게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며, ▲서비스로 제공되는 시술 또는 제품이 있다면 계약 해제·해지 시 비용이 어떻게 차감되는지 등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미용·성형 관련 학회에 이번 분석 결과를 제공해 동일한 소비자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의료기관에 대한 교육 및 계도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다.

 

 

 

 

 

 

위 자료를 인용하여 보도할 경우에는

출처를 표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www.kca.go.kr

 
첨부 #1 220616_미용·성형+의료서비스+피해예방주의보_보도자료+.pdf (271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99 장 이용료 및 위약금 규정 등 이용조건 개선 필요 1 경제정책과 2022-02-10 331
2298 호텔·펜션 등 숙박시설, 전월 대비 상담 증가율 높아 1 경제정책과 2022-01-21 356
2297 “설 명절 택배, 상품권 소비자피해 주의하세요” 1 경제정책과 2022-01-21 363
2296 리퍼브 가구 구매자 10명 중 8명은 만족도 높아 1 경제정책과 2022-01-21 351
2295 콜라겐 일반식품,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하지 말아야 1 경제정책과 2022-01-21 354
2294 난방텐트, 보온성 우수하고 난방 에너지 절감 효과 있어 2 경제정책과 2022-01-21 278
2293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넷플릭스, 티빙, 왓챠 만족도 높아요 경제정책과 2021-07-02 1290
2292 심리스브라, 표기사항, 견뢰도에 기준과 차이 있어요 경제정책과 2021-06-18 1225
2291 냉동피자 나트륨, 포화지방 과다 섭취 주의, 섭취량 조절 필요해요 경제정책과 2021-06-14 1293
2290 영유아, 어린이치즈 영양성분 제품별로 확인하고 선택하세요 경제정책과 2021-06-08 1301
2289 유명 패션 브랜드 '아미(ami)'사칭 해외 온라인 쇼핑몰 소비자피해 주의하세요! 경제정책과 2021-05-31 670
2288 대부분의 스터티카페 이용자, 키오스크 결제 시 약관 안내받지 못해요 경제정책과 2021-05-31 711
2287 2020년, 60대 이상 고령소비자 상담 전년대비 15.5% 증가했어요 경제정책과 2021-05-14 690
2286 일렉트로포스사 차량용 블랙박스 보조배터리 사용하지 마세요! 경제정책과 2021-05-10 706
2285 다이어트 앱, 부당 약관 및 과장 광고로 소비자피해 우려돼요 경제정책과 2021-05-03 777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