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가격비교사이트 가격정보 및 표시사항 정확성 개선 필요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작성일, 조회, 작성자, 내용을 나타낸 표입니다.
제목 가격비교사이트 가격정보 및 표시사항 정확성 개선 필요
작성일 2022-09-07 17:21:27 조회 574 회
작성자 경제정책과

가격비교사이트 가격정보 및 표시사항 정확성 개선 필요

- 22%가 사이트 내 가격정보와 실제 가격이 다르고, 이 중 78.5%는 더 비싸 -

 

온라인쇼핑 규모의 증가*와 함께 온라인상에서 가격정보를 제공하는 가격비교사이트 이용도 늘고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장덕진)이 가격비교사이트의 정보제공 실태 등을 조사한 결과, 일부 사이트의 경우 가격정보 정확성이 낮고 표시사항이 미비하여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 온라인쇼핑몰 거래액 : (’19년) 136.6조원 → (’21년) 192.9조원 (출처 : 통계청)

[ 가격비교사이트 운영 실태조사 개요 ]

(조사대상) 주요 가격비교사이트 7곳*(네이버 쇼핑, 카카오 쇼핑하우, 네이트 쇼핑, 다나와, 에누리, 쿠차, 행복쇼핑)

* 아웃링크 방식으로 가격비교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이트 중 ’22년 3월 기준 월방문수 상위 7개 사이트

(조사기간) 2022. 4 .16. ~ 5. 24.

(조사내용) 사이트 내 주요 표시 및 해외직구 관련 정보제공 실태 점검, 조사대상 품목 검색 후 상품 가격정보 비교

(조사품목) 김치, 라면, TV, 냉장고 등 12개 품목**(품목당 15개 상품, 7개 사이트 총 1,260개 상품 조사)

** 최근 5년간 소비자상담 및 가격비교 관련 상담 접수 상위 품목과 유통제품 다양성 등을 고려하여 선정

☐ 가격정보 불일치율 22.0%에 달하고 구매 불가율도 5.4%로 나타나

조사대상 7개 가격비교사이트와 연동된 판매사이트의 상품 및 가격정보를 조사한 결과, 가격비교사이트 상의 가격과 판매사이트에서의 실제 가격이 일치하지 않는 ‘가격 불일치율’이 조사대상 상품의 22.0%에 달해 소비자의 신뢰를 떨어뜨릴 우려가 있다. 또한 가격비교사이트와 판매사이트의 상품 자체가 아예 다른 경우가 2.2%, 품절 등으로 판매사이트에서 구매가 불가한 경우도 5.4%로 나타났다.

[ 가격정보 실태조사 주요 결과 ]

구분

구매 불가

상품 불일치*

가격 불일치**

비율

5.4%

2.2%

22.0%

개수

68개(b)

26개(d)

256개

전체

1,260개(a)

1,192개(c=a-b)

1,166개(e=c-d)

* 상품 불일치 조사대상 전체 상품 수에는 구매 불가 상품 미포함

** 가격 불일치 조사대상 전체 상품 수에는 구매 불가 및 상품 불일치 상품 미포함

☐ 가격 불일치 상품 대부분 실구매가는 비싸고 배송‧설치비까지 추가

가격 불일치 상품 256개 중 78.5%(201개)가 가격비교사이트에서 제공한 가격 보다 연동된 판매사이트의 실구매가가 더 비쌌다. 가격이 상승한 원인으로는 TV, 냉장고 등의 품목에서 가격비교사이트에는 무료배송 등으로 표기했으나 실제 판매사이트에서는 배송비나 설치비가 추가로 청구된 사례가 49.3%(99개)로 가장 많았고, 상품 가격 자체가 더 비싼 경우가 44.7%(90개)로 뒤를 이었다.

가격비교사이트의 특성상 판매자가 상품정보 변경 시 실시간으로 반영되지 않는 등 한계가 있을 수 있으나, 가격비교 정보가 소비자의 선택에 미치는 영향을 감안할 때 가격비교사이트 정보의 정확성 향상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 가격 불일치 항목별 비율 ]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2a380001.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613pixel, 세로 224pixel

* 전문기사의 배송 또는 설치가 필요한 TV, 냉장고, 침대, 소파 등 품목에서 배송비 등 추가가 많음.

☐ 가격정보 객관적 노출 기준 표시 강화해야

가격비교사이트는 소비자의 상품 선택에 중요한 요소인 가격을 비교 제공하기 때문에 구매 결정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 이에 정부에서는 소비자보호 등을 위한 업계 자율 기준*을 마련했으며, 이후 일부 내용이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 지침」에 반영(’15.8.)되었다.

* 가격비교사이트 자율준수 가이드라인(’13.12. 공정위)

동 지침 등에서는 상품 정렬 및 ‘베스트’, ‘인기’ 등의 용어에 대한 객관적인 기준(근거)을 표시하도록 권고하고 있으나, 7개 가격비교사이트 중 4개 사이트(네이트 쇼핑, 다나와, 쿠차, 행복쇼핑)는 ‘인기상품순’ 등에 대한 근거를 표시하지 않았다.

* 2개 사이트(다나와, 쿠차) 개선 예정 등 회신(’22.8.)

또한,「가격비교사이트 자율준수 가이드라인」등에 따르면 가격비교사이트는 실제 판매자나 오픈마켓 사업자의 신원정보 등을 소비자에게 제공해야 하나, ‘네이트 쇼핑’, ‘쿠차’는 제공하지 않았고 ‘행복쇼핑’은 일부 판매자에 대해서만 정보를 제공하고 있었다.

* 1개 사이트(쿠차) 개선 예정 회신(’22.8.)

□ 가격비교사이트 내 해외직구 상품정보도 충분하지 않아

해외직구 상품의 가격비교 및 상품정보를 제공하는 5개 사이트(네이버 쇼핑, 카카오 쇼핑하우, 다나와, 에누리, 쿠차)의 정보 제공 실태를 조사한 결과, 일부 사이트에서는 상품정보가 소비자에게 충분하게 제공되지 않아 구매 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판매제품으로 오인할 우려가 없도록 해외 쇼핑몰(알리익스프레스, 큐텐 등) 판매 상품에 ‘해외’를 표기한 사이트는 2곳이었고, 관‧부가세 등 통관정보를 제공하거나 판매사이트 전환 시 해외직구 상품임을 고지하는 사이트도 각각 1곳에 불과했다.

☐ 가격비교사이트 이용 소비자의 75.1%가 불편·불만 경험

[ 가격비교사이트 소비자 설문조사 개요 ]

(조사대상) 최근 6개월 이내에 가격비교사이트 이용 경험이 있는 전국의 만19세 ~ 69세 남녀 소비자

(조사방법) 온라인 설문조사 (조사기간) 2022. 4. 14. ~ 4. 18.

(조사표본) 1,000명(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1%p)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2b4c3d40.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26pixel, 세로 208pixel 가격비교사이트 이용 경험이 있는 소비자 설문 결과, 가격비교사이트 선택 및 이용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사항은 ‘정보 정확성(84.0%)’으로 나타났다. 또한, 소비자의 75.1%가 가격비교사이트 이용 시 불편‧불만을 겪은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불편·불만 사유로는 ‘가격비교사이트 내 가격과 실제 가격이 다름(50.4%)’이 가장 많았고, ‘상품 품절 등으로 인한 주문 불가(29.6%)’, ‘가격비교사이트 내 상품과 실제 상품이 다름(20.3%)’ 등이 뒤를 이었다(중복응답).

또한, 가격비교사이트에 해외사업자가 판매하는 상품이 노출될 수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소비자가 67.0%(670명)에 달했고, 해외사업자의 상품 구매 시 관‧부가세 및 환율에 따라 가격이 변동될 수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소비자도 31.6%(316명)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가격비교사이트 사업자에게 ▲ 가격비교 정보의 정확성 향상을 위한 개선 조치 마련, ▲ 가격정보 노출 기준 표시 강화, ▲ 실제 판매자 및 오픈마켓 사업자 신원정보 제공, ▲ 해외직구 상품에 대한 표시 및 중요 정보 제공 강화 등을 권고할 계획이다.

아울러 소비자에게는 가격비교사이트를 이용하여 물품 구매 시 판매자의 신원정보를 잘 확인할 것, 가격비교사이트의 가격 및 거래조건이 실제 판매사이트와 일치하는지 꼼꼼히 비교한 후 구매할 것을 당부했다.

 

위 자료를 인용하여 보도할 경우에는

출처를 표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www.kca.go.kr

 
첨부 #1 220829_가격비교사이트+운영+실태조사_보도자료.pdf (605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17 국내 판매 금지 다이어트 식품, 해외 구매대행으로 유통되고 있어 1 경제정책과 2022-11-01 297
2416 소비자원-가스안전공사, 헬륨가스 소비자안전주의보 발령 1 경제정책과 2022-11-01 301
2415 전자레인지, 표시용량과 실제 사용 가능 용량에 차이 있어 1 경제정책과 2022-11-01 306
2414 아파트 입주자모집공고, 23.0%는 공동주택성능등급 인증서 누락 1 경제정책과 2022-11-01 304
2413 공기청정기, 유해가스 제거·탈취효율 등 주요 성능에 차이 있어 1 경제정책과 2022-11-01 291
2412 화장품, 점퍼·재킷류 등 전월 대비 상담 증가율 높아 1 경제정책과 2022-11-01 271
2411 일부 손소독티슈 유효성분 함량 관리 미흡 1 경제정책과 2022-11-01 279
2410 화상 우려가 있는 오라이트 사 손전등, 자발적 시정조치 실시 1 경제정책과 2022-11-01 285
2409 냉장고, 저장온도성능·에너지소비량·보습률 등 품질에 차이 있어 1 경제정책과 2022-11-01 274
2408 석류즙, 제품별 당류 함량 확인하고 섭취해야 1 경제정책과 2022-11-01 262
2407 해외 구매대행 사업자 10명 중 4명은 「전자상거래법」 잘 몰라 1 경제정책과 2022-11-01 257
2406 의류용 중성세제, 오염 종류에 따라 제품별 세척력 달라 1 경제정책과 2022-11-01 277
2405 온라인쇼핑몰 ‘오시싸’ 주의하세요!! 1 경제정책과 2022-10-11 510
2404 LED전구, 광효율·플리커·수명성능 등의 품질에 차이 있어 1 경제정책과 2022-10-04 519
2403 간편한 한 끼 식사인 밀키트, 영양성분 정보 제공해야 1 경제정책과 2022-10-04 465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