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다이어트 패치, 효과 검증 안되고 피부 부작용 발생 우려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다이어트 패치, 효과 검증 안되고 피부 부작용 발생 우려
작성일 2018-11-23 09:08:14 조회 600 회
작성자 경제정책과

                                                                              [출처: 한국소비자원]

다이어트 패치, 효과 검증 안되고 피부 부작용 발생 우려

- 의약품 오인 우려 다이어트 패치 사용주의 -

비만인구 증가와 미용에 대한 관심에 따라 다이어트 관련 다양한 용품과 서비스가 출시되고 있다. 최근 몸에 붙이기만 해도 지방이 분해된다거나 셀룰라이트가 감소된다는 등 다이어트 효과를 표방한 패치* 제품이 효능·효과가 검증되지 않은 채 유통되고 있으며, 관련 피부 부작용 사례도 확인돼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 일명 ‘다이어트 패치(또는 복부패치, 바디패치)’로 불림. 부착 후 8시간 이상 지속되는 온열효과 등을 통해 셀룰라이트 감소, 지방 분해 등 효과가 발생함을 표방하며 주로 온라인을 통해 판매됨.

피부염, 화상 등 부작용 발생하고 있으나 안전관리 미흡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에 따르면 지난 3년 6개월간(2015.1~2018.6.)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다이어트패치 관련 위해사례는 총 25건으로 확인됐다.

* 「소비자기본법」에 따라 전국 62개 병원, 18개 소방서 등 80개 위해정보제출기관과 1372소비자상담센터 등을 통해 위해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평가하는 시스템(CISS : Consumer Injury Surveillance System)

위해증상이 확인되는 22건 중 발진, 가려움, 붓기 등 ‘피부염 및 피부손상’이 19건(86.4%)으로 가장 많았고, 온열효과로 인해 ‘화상’을 입은 경우도 3건(13.6%)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다이어트 패치의 주 사용계층인 여성이 20건(80.0%)으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연령별(연령 확인가능한 19건 대상)로는 외모에 관심이 많은 ‘20~30대’가 13건(68.4%)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 15개 제품 모두 의약품으로 오인할 수 있는 표시·광고 사용

현재 다이어트 패치는 품목 분류 및 적용 법률 등이 불명확해 안전기준이나 품질표시 등 안전관리가 미흡한 실정이다. 또한 이러한 사각지대를 틈타 제품의 효능·효과에 대해 의약품으로 잘못 인식할 우려가 있는 표시·광고를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의약품이 아닌 것을 의학적 효능·효과 등이 있는 것으로 표시·광고하는 행위는 금지됨(약사법 제61조 제2항, 화장품법 제13조 제1항).

시중에 판매중인 다이어트 패치 15개 제품의 표시·광고실태를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 제품 모두 다이어트, 지방 분해, 셀룰라이트 감소, 질병 치료 등의 표현을 사용해 소비자들이 의약품으로 오인할 우려가 있었다.

의약품 오인 표시·광고 여부는「화장품법 시행규칙」제22조 별표5 및「화장품 표시·광고 관리 가이드라인」에 따라 의약품으로 잘못 인식할 우려가 있어 금지표현으로 예시한 내용에 해당하는지 여부에 따라 판단

조사대상 15개 제품 중 12개 제품(80.0%)은 “붙여서 빼는 oo패치”, “비만 예방”, “지방 연소” 등 다이어트 패치만 사용해도 체중감소나 몸매 개선효과가 있는 것으로 표현하고 있었고, 13개 제품(86.7%)은 “셀룰라이트 완벽케어”, “셀룰라이트 관리” 등 셀룰라이트 제거 효능 관련 표현을 사용하고 있었다.

또한 “변비·생리통 완화” “부종·수족냉증·안면홍조에 효능” 등 질병을 치료하거나 예방할 수 있는 것으로 표시·광고한 제품도 7개(46.7%)에 달했다. 이 외에도 제품 사용방법으로 10개 제품(66.7%)이가려움증, 붓기 등 증상 발생 시에도 냉찜질 후 계속 사용할 것을 권하고 있어 부작용이 우려됐다.

한국소비자원은 금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다이어트 패치의 안전관리 방안 마련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건의했으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사이버조사단을 통해 다이어트 패치의 표시·광고 모니터링 강화, 사이트 차단 및 관련 업체 시정명령 등의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앞으로도 한국소비자원은 안전 사각지대에 놓인 신유형 제품을 적극 모니터링하여 선제적 소비자안전 확보를 위해 노력할 것임을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피해발생 문의처
위해정보국 위해분석팀
최난주 팀장(043-880-5421) / 이진숙 과장(043-880-5422)
첨부 #1 181123_다이어트 패치 효과 검증 안되고 피부 부작용 발생 우려.pdf (494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57 목장형 자연치즈, 일부 제품 황색포도상구균 기준 초.. 1 경제정책과 2019-02-14 559
2156 다소비 가공식품 2018년 12월 가격동향 1 경제정책과 2019-01-21 560
2155 어린이 비타민캔디, 비타민 보충하려다 당류 섭취 많.. 1 경제정책과 2019-01-21 565
2154 셀프세차장, 안전시설 설치·관리 미흡해 개선 필요.. 1 경제정책과 2019-01-21 597
2153 의류건조기(9~10kg), 건조도·건조시간 등 성능 차이 .. 1 경제정책과 2019-01-21 753
2152 낚시어선, 안전관리 미흡해 대형 인명사고 발생 우려.. 1 경제정책과 2019-01-21 448
2151 자동차 서비스센터 소비자만족도 ‘시설 이용 편리성.. 1 경제정책과 2019-01-21 431
2150 정수기 렌탈 서비스, ‘설치기사’ 만족도 높고 ‘렌.. 1 경제정책과 2019-01-21 458
2149 식품·장난감 모양의 제품으로 인한 어린이 안전사고 .. 1 경제정책과 2018-12-28 715
2148 제주 한달살기 숙박 소비자피해 주의 1 경제정책과 2018-12-26 1558
2147 섬유제품 소비자피해, 온라인 거래는 “청약철회 거부.. 1 경제정책과 2018-12-26 683
2146 기내용 캐리어, 제품에 따라 내구성 차이 있어.. 1 경제정책과 2018-12-26 894
2145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 ‘인터넷 설치’ 만족도 높고 .. 1 경제정책과 2018-12-24 664
2144 세정용 화장품에 환경 및 생태계 오염 유발하는 사이.. 1 경제정책과 2018-12-21 875
2143 냉장고, 저장온도성능·에너지소비량 등 성능 차이 있.. 1 경제정책과 2018-12-21 916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