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의료기기 오인 우려‘건강·미용’관련 온라인광고 빈발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의료기기 오인 우려‘건강·미용’관련 온라인광고 빈발
작성일 2017-11-22 09:14:17 조회 1,168 회
작성자 경제일자리정책과

                                                                                                                                           [출처: 한국소비자원]

의료기기 오인 우려‘건강·미용’관련 온라인광고 빈발

- 업계의 자정노력 및 온라인광고에 대한 모니터링 강화 필요 -

최근 고령화, 건강·미용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 증가로 의료기기 시장규모는 증가추세를 보이며 관련 온라인광고도 늘고 있으나, 의료기기가 아닌 제품을 의료기기처럼 광고하는 사례도 적지 않아 주의가 필요하다.

‘의료기기로 오인할 우려가 있는 광고’가 83.1%로 가장 많아

한국소비자원이 한국인터넷광고재단과 협력해 온라인에서 건강·미용을 내세워 판매중인 제품 광고를 모니터링*한 결과, 「의료기기법」상 금지된 광고로 볼 수 있는 사례가 142건으로 나타났다.

* 랭키닷컴 접속자수 기준 상위 3개 오픈마켓(11번가, G마켓, 옥션)의 건강·미용 관련 68개 카테고리 내 판매실적 상위 1,360개 제품 광고

유형별로는 ‘의료기기가 아님에도 의료기기로 오인할 우려가 있는 광고’가 118건(83.1%)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심의받은 내용과 다르거나 심의결과를 표시하지 않은 광고’ 21건(14.8%), ‘허가취하 의료기기 광고’ 3건(2.1%) 순으로 나타났다.

일반공산품에 “혈액순환 개선”, “자세·체형 교정”, “통증 완화” 등의 표현 사용, 의료기기로 오인할 우려 있어

'의료기기로 오인할 우려가 있는 광고' 118건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마사지기·패치·팔찌 등이 “혈액순환 개선” 효과가 있다거나(21건), 의자·베개·밴드 등이 “자세·체형을 교정”한다거나(19건), 복대·찜질팩·안마의자 등이 “통증을 완화”하고(14건), 제모기·잔털면도기 등이 “모근 제거” 효과가 있다는(11건) 등의 표현을 일반공산품 광고에 사용하고 있었다.

심의받은 내용과 다르거나 심의결과를 표시하지 않은 의료기기 광고도 있어

현행 「의료기기법」에서는 의료기기를 광고하려는 자는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심의를 받고 그 결과를 표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모니터링 결과, 이를 준수하지 않은 의료기기 광고가 21건(14.8%) 확인됐다. 세부적으로는 ‘심의받은 광고내용과 다른 내용을 추가’한 경우가 11건으로 가장 많았고, ‘조건부 승인 시 지적사항(표현 수정·삭제) 미이행‘ 5건, ‘심의번호 또는 의료기기 광고심의필 미표시’ 5건 등으로 나타났다.

[ 심의받은 내용과 다르거나 심의결과를 표시하지 않은 의료기기 광고 사례 ]

구분 세부내용
심의내용과 다른
내용 추가
“만족도 1위 손목보호대 ○○○○” 표현 추가
“한국소비자만족지수 헬스케어 부문 1위” 표현 추가
“2006년 국내 판매 1위 ○○○” 표현 추가
조건부 승인 시
지적사항 미이행
“가장 안전하고” 표현 미삭제
"작고 얕은 구멍이 송송 나 있어" 표현 미삭제
"모든 불순물을 제거하고"에서 "모든“ 표현 미삭제
심의번호 또는
광고심의필 미표시
심의번호와 광고내용 상이(허리부위 부목에 대한 심의 후 무릎보조기 광고에 사용)
광고상 심의필 마크 크기가 너무 작아 심의번호 확인 곤란

또한, 3개 제품은 의료기기 허가를 취하한 후에도 여전히 의료기기로 광고하며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건강·미용 관련 제품 판매사업자의 부당광고에 대한 자율적인 개선 노력 강화를 촉구하고, 관계 부처에 ▲의료기기 오인 우려 광고, 심의결과와 다른 광고, 허가취하 의료기기 광고 등에 대한 단속 강화 ▲사전심의 의료기기 광고에 대한 사후 모니터링 의무화(「의료기기법」 개정) 등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소비자들에게는 온라인상에서 의료기기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의료기기처럼 광고하는 사례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피해발생 문의처
시장조사국 약관광고팀
한성준 팀장 (043-880-5711) / 이상식 부장 (043-880-5712)
첨부 #1 171120_의료기기+광고_보도자료.pdf (421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0 공유숙박 플랫폼 계약 취소시, 위약금 주의..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2-05 1503
2008 스키장 이용시 안전모 등 보호장구 착용 필요..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2-05 1253
2007 자동심장충격기 관련 의무교육·설치 확대 필요..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2-05 1347
2006 해외 직구 시 리콜제품 여부 확인 필요.. 2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1-29 1291
2005 향초·인센스 스틱 사용시 실내 공기 오염 우려 있어..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1-29 1270
2004 아파트 어린이놀이터 모래 위생관리 강화 시급..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1-29 1371
2003 취업컨설팅 서비스, 계약 관련 소비자불만 많아 개선 ..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1-29 1212
2002 고무풍선 입으로 불거나 빨면 안돼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1-24 1238
2001 무선(스틱형)청소기, 청소성능, 사용시간 등 품질 차..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1-22 1199
2000 생활가전 해외직구 시 국내판매가격과 비교 후 결정..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1-17 1292
1998 합성수지제 전기장판류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검출..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1-17 1292
1997 2017년 12월 생필품 가격동향 분석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1-15 1225
1996 기저귀교환대, 안전사고 위험 높고 위생상태 불량..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1-12 1248
1995 한국소비자원, 「해외 항공·호텔 예약 가이드」배포..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1-10 1232
1994 테스터 화장품, 위생 관리 강화 필요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1-10 1219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