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일부 패션팔찌에서 납과 카드뮴 다량 검출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일부 패션팔찌에서 납과 카드뮴 다량 검출
작성일 2017-12-15 09:08:23 조회 1,260 회
작성자 경제일자리정책과

                                                                                                   [출처: 한국소비자원]

일부 패션팔찌에서 납과 카드뮴 다량 검출

- 패션팔찌 20개 중 9개 제품 기준치 초과 -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자신만의 개성을 연출할 수 있는 패션팔찌*가 젊은층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으나, 일부 제품에서 납과 카드뮴이 다량 검출되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 금·은 등 귀금속이 아닌 일반금속·가죽·합성수지 등의 소재를 활용하여 만든 팔목 장신구

이는 한국소비자원이 시중에 유통·판매중인 패션팔찌 20개 제품을 대상으로 한 유해물질 안전성 및 표시실태 조사결과 밝혀졌다.

패션팔찌 20개 중 9개(45.0%) 제품에서 납과 카드뮴 다량 검출

중금속 등 유해물질 함유 시험검사 결과, 조사대상 20개 중 9개(45.0%) 제품에서 「유독물질 및 제한물질·금지물질의 지정(환경부 고시 제2017-163호)」 고시의 금속장신구 제한기준을 초과하는 납과 카드뮴이 검출되었다.

7개 제품은 제한기준(0.06% 미만)을 최대 720배(최소 0.34%~최대 43.22%) 초과하는 납이 검출되었고, 6개 제품에서는 제한기준(0.10% 미만)을 최대 703배(최소 0.23%~ 최대 70.35%) 초과하는 카드뮴이 검출되었다.

[ 납·카드뮴 검출 현황 ]

구분 제한기준(%) 검출범위(%) 검출 제품수(개) 비고
금속 0.06 미만 1.05 ~ 43.22 7

- 납, 카드뮴 중복 4개

- 납 단독 3개

- 카드뮴 단독 2개

큐빅 0.34 ~ 10.43
카드뮴 금속 0.10 미만 0.90 ~ 70.35 6
큐빅 0.23

- 납(Pb, Lead) : 식욕부진, 빈혈, 근육약화 등을 유발할 수 있으며 발암등급 2B군으로 분류됨.

- 카드뮴(Cd, Cadmium) : 폐, 신장질환 및 골다공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발암등급 1군으로 분류됨.

금속장신구 납·카드뮴 함량 제한기준 강화 필요

납과 카드뮴은 「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른 「유독물질 및 제한물질·금지물질의 지정」 고시에 의거 특정용도로 사용될 경우 위해성이 높은 물질로 분류되어 금속장신구에는 납 0.06% 이상, 카드뮴 0.10% 이상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유럽연합은 금속장신구에 납 0.05% 이하, 카드뮴 0.01% 이하로, 미국 캘리포니아주는 납 0.02% 이하, 카드뮴 0.03% 이하로 사용을 제한하고 있어 국제기준과의 조화를 위해서는 우리나라도 납·카드뮴 함량 제한기준을 강화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금속장신구에 대한 국내·외 납·카드뮴 함량 제한기준 비교 ]

유해중금속

우리나라

(유독물질 및 제한물질·금지물질의 지정)

유럽연합

(신화학물질관리규정)

미국

(California Proposition 65)

0.06% 미만 0.05% 이하 0.02% 이하
카드뮴 0.10% 미만 0.01% 이하 0.03% 이하
대부분의 제품 표시기준 미준수

팔찌 등 금속장신구는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안전관리법」에 따라 공급자적합성확인대상 공산품으로 분류되어 최소단위 포장이나 꼬리표 등에 사용연령, 제조년월, 제조자명, 제조국명 등을 표시해야 하나 이를 준수한 제품은 20개 중 5개(25.0%)에 불과해 관리·감독 강화가 필요했다.

부적합 패션팔찌에 대한 시정조치 및 제도개선 등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안전 확보를 위해 제한기준을 초과하여 납과 카드뮴이 검출된 제품에 대해 회수 및 시정을 권고하였고, 해당 업체는 이를 수용하여 즉시 회수 조치하고 부적합 표시사항은 개선하기로 하였다.

또한, 환경부에는 ▲‘금속장신구’에 대한 납·카드뮴 기준 및 관리 강화를, 국가기술표준원에는 ▲‘금속장신구’(패션팔찌)에 대한 표시사항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다.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피해발생 문의처
안전감시국 제품안전팀
신국범 팀 장 (043-880-5631) / 박도희 조사관 (043-880-5839)
첨부 #1 (배포)171213_패션팔찌+안전실태_보도자료_저용량.pdf (507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7 온라인 해외구매 소비자불만 큰 폭으로 증가..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2-19 1214
2015 2017년 연간 소비자상담 동향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2-13 1319
2014 유아용 일회용 기저귀의 흡수성능, 제품에 따라 차이 ..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2-13 1324
2013 테이크아웃 원두커피, 카페인 함량 정보제공 필요..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2-13 1392
2012 고속도로 주행 광역버스 안전띠 착용률 매우 낮아..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2-05 1413
2011 고층건물에 설치된 노인요양시설, 긴급피난 어려워..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2-05 1493
2010 공유숙박 플랫폼 계약 취소시, 위약금 주의..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2-05 1511
2008 스키장 이용시 안전모 등 보호장구 착용 필요..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2-05 1270
2007 자동심장충격기 관련 의무교육·설치 확대 필요..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2-05 1371
2006 해외 직구 시 리콜제품 여부 확인 필요.. 2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1-29 1308
2005 향초·인센스 스틱 사용시 실내 공기 오염 우려 있어..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1-29 1275
2004 아파트 어린이놀이터 모래 위생관리 강화 시급..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1-29 1378
2003 취업컨설팅 서비스, 계약 관련 소비자불만 많아 개선 ..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1-29 1219
2002 고무풍선 입으로 불거나 빨면 안돼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1-24 1246
2001 무선(스틱형)청소기, 청소성능, 사용시간 등 품질 차.. 1 경제일자리정책과 2018-01-22 1210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