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코로나19 발생 이후, 섬유제품·세탁분쟁 감소 추세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작성일, 조회, 작성자, 내용을 나타낸 표입니다.
제목 코로나19 발생 이후, 섬유제품·세탁분쟁 감소 추세
작성일 2022-04-11 10:49:58 조회 684 회
작성자 경제정책과

코로나19 발생 이후, 섬유제품・세탁분쟁 감소 추세

- 전년 대비 사업자 과실은 줄고, 소비자 부주의는 다소 늘어 -

 

이 가운데 한국소비자원(원장 장덕진)이 2021년 섬유제품심의위원회*에서 심의한 소비자분쟁 3,071건을 분석한 결과, 1,678건(54.6%)은 사업자 책임(제조·판매업자 43.0%, 세탁업자 11.6%)이었고, 소비자 책임은 292건(9.5%)이었다.

* 섬유제품·세탁서비스 관련 소비자분쟁 발생 시 책임소재를 객관적으로 규명하여 효율적 피해구제를 수행하기 위해 의류, 피혁제품, 세탁서비스 등 해당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

□ 섬유제품 · 세탁서비스 소비자분쟁의 54.6%가 사업자 책임

2021년 섬유제품심의위원회 심의 결과를 책임소재별로 분석한 결과, ‘제조·판매업자’ 및 ‘세탁업자’ 등 사업자 책임은 54.6%로 전년(60.9%) 대비 다소 감소하였다. 반면, 소비자 책임은 9.5%로 전년(7.2%) 대비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연도별 섬유제품심의위원회 심의 결과 책임소재별 현황 ]

 

(단위 : 건, %)

구 분

사업자

소비자

기타*

합계

증감

2021년

1,678(54.6)

292(9.5)

1,101(35.9)

3,071(100.0)

△398(△11.5)

2020년

2,113(60.9)

251(7.2)

1,105(31.9)

3,469(100.0)

-

* 권장품질기준 이내의 변형 등 불량으로 보기 어렵거나, 소비자분쟁해결기준상 내용연수가 경과하여 자연손상된 경우 등

□ 제조·판매업자 책임은 ‘제조 불량’, 세탁업자 책임은 ‘세탁방법 부적합’이 최다

사업자 책임으로 심의된 사례(1,678건) 가운데 제조·판매업자 책임이 1,322건, 세탁업자 책임이 356건이었다. 제조·판매업자 책임으로 심의된 1,322건을 하자유형별로 살펴보면, ‘제조 불량*’이 34.8%(460건)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내구성 불량’ 33.5%(443건), ‘염색성 불량’ 20.3%(269건), ‘내세탁성 불량’ 11.3%(150건) 순이었다.

* 봉제, 접착, 재질, 설계 불량 등

특히, ‘내구성 불량’ 443건 중 ‘털빠짐 하자[모우(毛羽)부착 불량]*’는 59건으로 전년(48건) 대비 22.9% 증가했고, ‘내세탁성 불량’ 150건 중 ‘세탁견뢰도 불량**’은 113건으로 전년(71건) 대비 59.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섬유제품에서 털이 쉽게 빠지거나 많이 묻어나는 하자

** 세탁(물세탁 또는 드라이클리닝) 시 섬유제품이 견디지 못해 손상(색상 및 형태 변화)되는 하자

한편 세탁업자 책임으로 심의된 사례(356건) 중에서는 ‘세탁방법 부적합’이 57.3%(204건)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후손질 미흡’ 15.2%(54건), ‘오점 제거 미흡’ 9.6%(34건), ‘용제·세제 사용 미숙’ 7.0%(25건) 등의 순이었다.

[ 사업자 책임 주요 유형별 현황 ]

 

(단위 : 건, %)

구분

제조·판매업자(1,322건)

세탁업자(356건)

주요

유형

① 제조 불량

460(34.8)

① 세탁방법 부적합

204(57.3)

② 내구성 불량

443(33.5)

② 후손질 미흡

54(15.2)

③ 염색성 불량

269(20.3)

③ 오점 제거 미흡

34(9.6)

④ 내세탁성 불량

150(11.3)

④ 용제·세제 사용 미숙

25(7.0)

□ 소비자 책임은 ‘취급부주의’로 인한 경우가 대부분

전반적인 사건 감소 추세에도 불구하고, 소비자 책임은 292건으로 전년 대비 16.3%(41건) 증가했다.

이는 생활 가전제품의 종류와 기능이 다양해지고 사용 편의성이 높아지면서 의류·섬유제품을 직접 관리·세탁하는 소비자가 증가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유형별로는 소비자의 ‘보관 및 관리 부주의’, ‘세탁 시 취급상 주의사항 미준수’, ‘착용상 외부 물질 및 외력에 의한 손상’ 등 취급부주의가 80.1%(234건)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 소비자 책임 유형별 현황 ]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피해 예방을 위해 ▲제품의 품질표시 및 취급상 주의사항을 꼼꼼히 확인할 것, ▲가전제품을 통한 관리·세탁 시 제품 사용법을 충분히 숙지할 것, ▲세탁 시 용법·용량에 맞는 세제 사용 및 건조 방법을 준수할 것, ▲세탁 의뢰 시 제품의 상태를 사전에 확인하고 인수증을 받아둘 것, ▲완성된 세탁물은 가급적 빨리 회수하고 하자 유무를 즉시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위 자료를 인용하여 보도할 경우에는

출처를 표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www.kca.go.kr

 
첨부 #1 220328_2021년+섬유제품심의위원회+심의결과_보도자료.pdf (414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60 "올 여름 물놀이장 3년만에 전면 재개장, 안전사고 유의해야" 1 경제정책과 2022-07-26 952
2359 여행수요 늘면서 항공 운항 취소·변경에 따른 피해 증가 1 경제정책과 2022-07-26 705
2358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 “머지포인트 집단분쟁조정 결정” 1 경제정책과 2022-07-26 741
2357 가정용 선풍기, 제품·유형별로 풍량·소음 등에 차이 있어 1 경제정책과 2022-07-22 758
2356 가정용 의료기기 구입 시 제품정보와 계약내용 신중하게 확인 1 경제정책과 2022-07-22 795
2355 미용서비스 받기 전 서비스 내용 충분히 확인하고 입증자료 남겨야 1 경제정책과 2022-07-22 758
2354 2022년 사기피해 방지의 달 국제 캠페인 실시 안내(한국소비자원/7.4.~7.22.) 1 경제정책과 2022-07-12 843
2353 중고거래 플랫폼, 온라인 및 개인 판매 불가 품목 다수 유통 1 경제정책과 2022-07-05 815
2352 글로벌 OTA, 외국적 항공사 이용 시 소비자피해 주의해야 1 경제정책과 2022-07-05 778
2351 2021년 유사투자자문서비스 소비자피해 두 배 가까이 급증 1 경제정책과 2022-07-01 759
2350 소비량이 급증하는 즉석조리식품, 단위가격 표시 품목 지정해야 1 경제정책과 2022-06-30 766
2349 헬스장·PT 계약 및 이용 연기 관련 소비자피해 증가 1 경제정책과 2022-06-30 816
2348 ㈜에센루, 영·유아용 치아발육기 환불조치(리콜) 실시 1 경제정책과 2022-06-30 739
2347 "놀이터 안전사고 매년 천 건 이상 발생, '여름'이 41.6% 차지" 1 경제정책과 2022-06-30 689
2346 여름철 맞아 에어컨, 원피스 등 전월 대비 상담 증가율 높아 1 경제정책과 2022-06-30 643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