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대중골프장 이용료, 4개월 만에 약 8% 하락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작성일, 조회, 작성자, 내용을 나타낸 표입니다.
제목 대중골프장 이용료, 4개월 만에 약 8% 하락
작성일 2022-04-11 10:52:09 조회 621 회
작성자 경제정책과

대중골프장 이용료, 4개월 만에 약 8% 하락

충청 지역(14.3%) 하락폭이 가장 크고, 경기·인천(11.1%), 강원(10.3%) 순(주말 기준) -

 

한국소비자원(원장 장덕진)이 지난해 11월에 이어 올해 3월 초 전국 170개 골프장의 이용료(그린피)를 조사하여 비교한 결과, 대중골프장 이용료가 약 4개월 만에 8%가량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중골프장이 다양한 세제 혜택*을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용료가 과도하다는 여론을 수용한 결과로 보인다.

* 대중골프장은 골프 대중화 정책의 일환으로 회원제 골프장과 달리 이용료 중 개별소비세 등 총 21,120원 면제 및 재산세 감면 혜택이 있음.

최근 4년간(2018∼2021년)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골프장 관련 소비자상담 건수는 총 1,627건**으로, 주요 내용은 ‘미사용 요금 환급 거부’ 18.3%(297건), ‘이용료 부당·과다 청구’ 17.6%(287건) 등으로 이용료와 관련한 불만이 많았다.

* 공정거래위원회가 운영하고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한국소비자원, 광역지자체가 참여해 상담을 수행하는 전국 단위 소비자상담 통합 콜센터(유료)

** (’18년) 331건 → (’19년) 351건 → (’20년) 485건 → (’21년) 460건

□ 회원제 평균요금보다 비싼 요금을 받는 대중골프장 수도 감소

[ 골프장 이용실태 조사 개요 ]

 (조사대상) 「2021년 골프장 이용실태 조사(’21.10.28.~11.13.)」 대상 170곳 골프장과 동일

(대중제 및 회원제 각 85곳)

* 골프산업 포털에 게시된 전국 골프장 사업자 364개 중 권역별로 골프장 수 비율만큼 무작위 추출

 (조사방법) 각 골프장 사업자의 인터넷 홈페이지, 예약실·프론트 유선 문의

 (조사내용) 18홀 기준 골프장 이용료(그린피), 위약규정 등 이용조건

* 회원제 골프장은 비회원 기준 이용료 조사

 (조사기간) 2022. 2. 28. ~ 3. 7.

올해 3월 초 전국 골프장 170곳의 1인 그린피(대중제 및 회원제 각 85곳, 18홀 기준, 회원제 골프장은 비회원 요금)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11월 대비 대중골프장 주말 평균요금은 190,341원에서 174,787원으로 8.2%(15,554원) 하락했으며, 평일은 144,998원에서 133,643원으로 7.8%(11,355원)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회원제 골프장은 주말과 평일 요금 모두 소폭 상승했는데[주말 307원(0.1%), 평일 2,579원(1.4%)], 같은 기간 소비자물가지수가 1.4% 상승한 것을 감안하면, 골프장 업계가 전반적으로 요금 인상을 억제하거나 인하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실제 요금을 변경한 대중골프장 수를 살펴보면, 요금을 인하한 곳이 평일 31곳(36.5%), 주말 30곳(35.3%)으로 요금을 인상한 곳[평일 20곳(23.5%), 주말 19곳(22.4%)]의 약 1.5배에 달했으며, 최고 120,000원까지 인하한 곳도 있었다.

이에 따라 대중골프장 이용료가 회원제 골프장의 비회원 평균요금을 넘어서는 경우는 줄었다. 지난해에는 평일을 기준으로 했을 때, 조사대상 대중골프장(85곳)의 24.7%인 21곳이 회원제 평균요금을 초과했으나, 올해 조사에서는 7곳(8.2%)만이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 지난해 요금 상위권 지역 중심으로 하락 폭이 커

지역별 대중골프장 요금 하락 폭은 지난해 요금이 비쌌던 지역(경기·인천, 충청, 강원)에서 두드러졌다. 평일과 주말 요금 모두 충청이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고[평일 27,778원(16.7%), 주말 29,444원(14.3%)], 다음으로 경기·인천, 강원 순이었다. 반면, 요금이 가장 저렴했던 호남 지역은 약간 상승했다[평일 2,333원(2.2%), 주말 4,333원(3.1%)].

<지역별 회원제 및 대중제 골프장 간 평균요금 변동>

단위 : 원, (%)

구 분

2021. 11.

2022. 3.

변 동

회원제(a)

대중제(b)

회원제(A)

대중제(B)

회원제(A-a)

대중제(B-b)

 

강원

191,250

156,556

186,250

138,222

▼5,000

(▼2.6)

▼18,334

(▼11.7)

경기·인천

204,256

166,994

208,436

147,619

▲4,180

(▲2.0)

▼19,375

(▼11.6)

영남

166,200

106,538

167,967

106,538

▲1,767

(▲1.1)

0

(0.0)

호남

136,400

103,867

131,400

106,200

▼5,000

(▼3.7)

▲2,333

(▲2.2)

충청

191,875

166,000

187,500

138,222

▼4,375

(▼2.3)

▼27,778

(▼16.7)

제주

178,542

162,143

194,820

167,126

▲16,278

(▲9.1)

▲4,983

(▲3.1)

 

강원

242,500

199,889

232,500

179,333

▼10,000

(▼4.1)

▼20,556

(▼10.3)

경기·인천

262,846

217,906

266,769

193,813

▲3,923

(▲1.5)

▼24,093

(▼11.1)

영남

204,533

143,462

204,600

141,538

▲67

(▲0.03)

▼1,924

(▼1.3)

호남

178,400

139,667

180,400

144,000

▲2,000

(▲1.1)

▲4,333

(▲3.1)

충청

245,000

205,444

232,500

176,000

▼12,500

(▼5.1)

▼29,444

(▼14.3)

제주

228,114

201,714

244,320

208,126

▲16,206

(▲7.1)

▲6,412

(▲3.2)

※ 18홀 기준 골프장 1인 그린피를 조사(회원제는 비회원 요금 기준)

□ 골프장 예약 취소 시 위약금 약관은 여전히 개선 필요

대중제 및 회원제 골프장의 위약금 약관을 조사한 결과, 일부 골프장은 이용일로부터 7~9일 전에 취소해도 여전히 위약금을 부과하고 있었으며, 오히려 지난해 조사 때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평일 : 5곳 → 7곳, 주말 : 15곳 → 17곳).

*「골프장 이용 표준약관(공정거래위원회 제10033호, 2016.10.10. 개정)」상 소비자는 평일 이용 3일 전까지, 주말 이용 4일 전까지 위약금 없이 취소 가능

반면 골프장 입장 후 강설·폭우·안개 등 천재지변이나 불가항력적 사유로 경기를 중단할 경우, 이용하지 못한 홀 요금에 대해 표준약관이나 소비자분쟁해결기준*을 적용하는 골프장은 95곳(55.9%)에서 97곳(57.1%)으로 2곳(1.2%p) 증가하는 등 지난해 보다 일부 개선되었다.

*「표준약관」은 1홀이라도 완전히 이용하지 못한 경우 ‘제세공과금 및 클럽하우스 시설이용료를 제외한 이용료를 기준으로 전체 홀 수 중 미이용 홀 수만큼 환급’하도록 규정

「소비자분쟁해결기준」은 1번째 홀까지 경기를 마치지 못한 경우 ‘제세공과금을 제외한 금액’을, 9번째 홀까지 경기를 마치지 못하는 경우 ‘위 금액의 50%를 환급’하도록 규정

현재 공정거래위원회는 전국 주요 골프장에 대한 직권조사를 진행 중이며, 한국소비자원과 사업자 단체 등 각계의 의견수렴을 거쳐「골프장이용 표준약관」개정을 추진 중이다. 또한,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골프장 사업자들에게 위약기간 및 위약금 규정 등을 자율 개선하도록 재차 권고할 예정이다.

 

 

 

위 자료를 인용하여 보도할 경우에는

출처를 표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www.kca.go.kr

 
 
첨부 #1 220331_골프장+운영+개선+권고+이행실태+조사_보도자료.pdf (328 KBytes) 바로보기

소비자 뉴스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60 "올 여름 물놀이장 3년만에 전면 재개장, 안전사고 유의해야" 1 경제정책과 2022-07-26 952
2359 여행수요 늘면서 항공 운항 취소·변경에 따른 피해 증가 1 경제정책과 2022-07-26 705
2358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 “머지포인트 집단분쟁조정 결정” 1 경제정책과 2022-07-26 741
2357 가정용 선풍기, 제품·유형별로 풍량·소음 등에 차이 있어 1 경제정책과 2022-07-22 758
2356 가정용 의료기기 구입 시 제품정보와 계약내용 신중하게 확인 1 경제정책과 2022-07-22 795
2355 미용서비스 받기 전 서비스 내용 충분히 확인하고 입증자료 남겨야 1 경제정책과 2022-07-22 758
2354 2022년 사기피해 방지의 달 국제 캠페인 실시 안내(한국소비자원/7.4.~7.22.) 1 경제정책과 2022-07-12 843
2353 중고거래 플랫폼, 온라인 및 개인 판매 불가 품목 다수 유통 1 경제정책과 2022-07-05 815
2352 글로벌 OTA, 외국적 항공사 이용 시 소비자피해 주의해야 1 경제정책과 2022-07-05 778
2351 2021년 유사투자자문서비스 소비자피해 두 배 가까이 급증 1 경제정책과 2022-07-01 759
2350 소비량이 급증하는 즉석조리식품, 단위가격 표시 품목 지정해야 1 경제정책과 2022-06-30 766
2349 헬스장·PT 계약 및 이용 연기 관련 소비자피해 증가 1 경제정책과 2022-06-30 816
2348 ㈜에센루, 영·유아용 치아발육기 환불조치(리콜) 실시 1 경제정책과 2022-06-30 739
2347 "놀이터 안전사고 매년 천 건 이상 발생, '여름'이 41.6% 차지" 1 경제정책과 2022-06-30 689
2346 여름철 맞아 에어컨, 원피스 등 전월 대비 상담 증가율 높아 1 경제정책과 2022-06-30 643
초기화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