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풍물민속

광산 김씨댁 할머니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광산 김씨댁 할머니
작성자 관리자 조회 647 회

 이 할머니는 김대은씨댁 옛 할머니이신 서운데 할머니 이야기이다. 이 할머니는 지금의 댁물(하례686번지 서쪽 냇가)물을 먹었는데, 하루는 허벅을 지고 물을 길어 오다가 크고 둥근 맷돌을 안고 와서는 길 모퉁이에 내던져 버렸다. 이 돌이 얼마나 무겁고 큰 돌인지 한두사람이 도저히 굴릴수도 없어 후에 몇조각으로 깨뜨려 치웠다하니 과연 얼마나 힘센 여장수인지 모른다
<제공: 양남학씨 >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풍물민속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조회
2970 세시풍속이란 관리자 971
2969 수신제(水神祭) 관리자 906
2968 동지(冬至) 관리자 861
2967 돗추렴 관리자 1023
2966 닭잡아먹는 날 관리자 894
2965 백중, 처서(百中, 處暑) 관리자 958
2964 입춘(立春) : 새철 드는 날 관리자 904
2962 토정비결 보기 관리자 915
2961 신구간(新舊間) 관리자 868
2959 벌초와 성묘(伐草와 省墓) 관리자 1136
2958 명절(名節) 관리자 891
2957 마을제 관리자 737
2956 기우제(祈雨祭) 관리자 493
2955 민간신앙과 종교 관리자 885
2954 제주 양씨(梁氏) 할아버지 관리자 848
2953 당돌왓과 허좌수 이야기 관리자 580
2952 삼신이야기 관리자 569
광산 김씨댁 할머니 관리자 647
2950 김택 할아버지 이야기 관리자 590
2949 허택(許宅)젊은이 이야기 관리자 545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