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풍물민속

골매당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골매당
작성일 2011-01-24 10:23:59 조회 423 회
작성자 관리자 연락처

○ 유래
골매당은 도내에서 드물게 보는 쇠당이다. 이는 소를 위한 당인데 설촌 당시부터 있어 왔으며 그 유래도 두가지로 전해진다.

1) 나주 땅에서 백정이던『시륙이』『사륙이』『기행이』라는 3형제가 못된 짓을 하여 제주로 귀양을 오게 되었다. 삼형제는 신이 내려 왔다는 한라산에 올라가 자기들이 살 만한 곳을 둘러보니 송당이 눈에 띄어 거기에 내려왔다. 이어 비조곶, 좌부미 등으로 옮겨가며 살다가 수산 김참봉네 집 구렁비 나무에 살다가 신구간에 나무를 베어 버렸기 때문에 난산지경에 왔다가 항문으로 창자가 빠져서 죽었다.
그 다음부터 소가 병이 들거나 잃어 버렸을 경우 이들이 죽은 곳에서 제를 지내면 병도 낫고 소가 돌아오기도 했다 한다.

2) 지금의 골매당 근처에 큰 바위가 있었다. 비가 오는 날 어떤 목동이 바위 옆에서 비를 피하여 앉아 쉬면서 흙으로 사람을 만들어서 놀다가 비가 그치자 그 흙 인형을 둔 채 그냥 가버렸다. 그 후에 어떤 사람이 이 곳을 지나가다 그 흙으로 만든 사람을 때리니까 상처에서 피가 흘러 내렸다. 그래서 그 흙으로 만든 사람을 지금의 골매당자리에서 부숴버렸는데 그 후에 소나 말이 병이 나고, 잘 죽고 잘 잃어 버렸다. 이에 주민들이 제사를 지내고 목동이 만든 흙 인형을 신으로 위했다.
그 다음 부터는 마을에서 소를 새로 사오거나 외부로 팔 때에는 꼭 이 곳에 제를 지내야 되고, 병이 나거나 잃어 버렸을 때도 이곳에서 제를 지내면 병이 낫고 소가 제발로 집에 돌아왔다고 한다.

○ 특색
축산은 남자의 일이다. 그러므로 골매당에 여자는 원칙적으로 출입이 금지되어 있으며, 소를 가진 남자가 누구를 빌지 않고 스스로 가서 제를 행한다. 즉 다른 당처럼 무당이 같이 가서 행하는 것이 아니다.
그런데 최근에 와서는 이런 원칙이 많이 파괴되어 무당도 다니기 시작했다. 그리고 골매당에 갈때에는 반드시 소의 고삐를 만들어서 가는데 그렇지 못할 경우에는 헝겊이나 삼베 혹은 신설란으로 고삐 모양을 만들어서 나무에 걸어놓고 온다고 한다.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풍물민속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613 달구질 노래 관리자 2011-01-24 873
2611 방애노래 관리자 2011-01-24 1065
2610 애기 재우는 노래 관리자 2011-01-24 911
2609 마당질 노래 관리자 2011-01-24 872
2607 검질메는 소리 관리자 2011-01-24 832
2606 밧볼리는 소리 관리자 2011-01-24 896
2605 상례 관리자 2011-01-24 1026
2604 제례 관리자 2011-01-24 971
2603 혼례 관리자 2011-01-24 1059
2602 재산, 제사, 상속 관리자 2011-01-24 1224
2600 생이태기 관리자 2011-01-24 383
2599 생이치 관리자 2011-01-24 486
2597 동지 팥죽 관리자 2011-01-24 381
2596 코시(고시, 고수레) 관리자 2011-01-24 426
2595 고종달 관리자 2011-01-24 408
2593 난미김씨 관리자 2011-01-24 462
2591 영산이골 관리자 2011-01-24 480
골매당 관리자 2011-01-24 423
2589 조개물 관리자 2011-01-24 403
2588 영등달 관리자 2011-01-24 412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