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지명유래

납읍리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납읍리
작성자 관리자 조회 1,343 회

 납읍리는 속칭 科納(과납)이라는 별명이 있는데 그 어원에 대하여는 이설이 있다.
어떤 이는 북쪽의 곽지악이 과악이었으므로 과악의 기슭에 입주하였다는 뜻으로 과납이라고 하였다 하나 그런 고증이 없으니 아쉽다. 또는 최초에는 과납이었는데 어느 목사가 촌명이 너무 과하다 하여 납읍으로 개정하게 하였다 하지마는 또한 근거를 찾을 수가 없으니 납읍이장은 지금도 "과오름"으로 통칭하고 있는데 유의할 만하다. 혹은 처음 과납이라고 호칭하였던바 문무 과용이 연출하므로 조정에까지 알려져 세인들이 질투로 인하여 목사로 하여금 리명을 납읍으로 개정하게 하였다 하나 납읍인의 과거는 영조 3년(1727) 邊是重(변시중)의 문과급제도 (『왕조실록』수록) 덕흥현감이 시초인데 1652년 이전의 문헌에 기록이 보이므로 이 또한 전설에 불과하다.
한편 과납은 곽남(郭南)의 와전이라고 한다. 곽남이라는 리명이 후세로 내려오면서 그 어음이 와전되어 과납으로 호칭되어 오는데 마침 본리 출신의 과거급제가 연출되므로 科자를 또한 과거의 뜻으로 결부시켜 과거에 합격하는 마을이라는 리명이 되었다고 한다. 과납이라는 리명은 한 40년전만 하더라도 공석상 또는 문서 등 이외에는 대내적으로 90% 이상이 상용되는 통칭이었는데 지금에 와서는 그 사용도 수가 적어져 한 가닥 아쉬움인가 향수를 느끼며 이에 회고의 애칭이 되어 가고 있다. 숙종 원년(1675) 蘇斗山(소두산) 목사가 본리를 순행하여 자연지세가 읍과 같다고 하여 납읍으로 호칭하게 되었다 한다. 納邑이라는 邑자는 여러 마을이 모여 많은 인구가 거주하는 고을이라는 뜻이요 納자는 입주한다는 뜻이라 한다.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지명유래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조회
3354 리목(里 木) : 후박나무 납읍리 790
3353 홍수선곡(洪水仙谷) 납읍리 683
3352 도치(도끼)돌(川中斧石) 납읍리 928
3351 科納書堂(과납서당) 납읍리 633
3350 4.3유성(4.3遺城) 납읍리 960
3349 문직서성(門直西城) 납읍리 688
3348 共同井戶(새못) 납읍리 719
3347 기원신당(祈願神堂) 납읍리 853
3346 포제청 납읍리 695
152 납읍리 금산(錦山) 유래 관리자 1830
151 사장물(射場池)에 관한 유래 관리자 1391
납읍리 관리자 1343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