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풍물민속

제석코소 (6월)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제석코소 (6월)
작성일 2011-01-24 10:00:23 조회 442 회
작성자 관리자 연락처

포제 다음으로 마을제가 6월 혹정혹해일에 택일하여 하는 '제석코소'다. 이날 '메밥'을 산메로 찌면서 점을 치는 풍속이 있었다. 메밥이 익고 선 것으로 어는 쪽은 흉년이 들겠다 풍년이 들겠다 하며, 기울어진 것으로 어는 쪽에 바람이 불겠다 하며 점을 친다. 제물은 메와 과일 해어 등을 차리고 동네 책임자 두 세 사람이 가서 단헌단작하고 잡식하여 끝낸다. 제석제는 30년 전에 없어졌다(하우목동 : 오영돈).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풍물민속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78 큰 바위 얼굴 관리자 2011-01-21 449
2377 우도팔경 관리자 2011-01-21 428
2376 산호사 관리자 2011-01-21 383
2375 용궁을 다녀온 만행이 할머니 관리자 2011-01-21 470
2372 우도(牛島-소섬)의 민요 관리자 2011-01-21 624
2369 잠수 노젓는 소리 관리자 2011-01-21 444
2368 잠수소리 관리자 2011-01-21 468
2365 잠수연민가 관리자 2011-01-21 535
2360 해녀가 관리자 2011-01-21 541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