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마을약사

마을약사

1416년 산남지방에 정의, 대정, 양현을 설치했는데 삼달리는 당시 정의군현 지역으로 1리는 와강 2리는 주어라 불렀다.

1609년 동서방리의 설치로 정의현 좌면에 속하게 되고, 1795년 삼달리로 개명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1914년 정의현의 폐지로 제주군에 속함과 동시에 정의면으로 개칭되었는데 삼달리는 여기에 편입되고 1934년 면사무소를 성산리로 이전하였으며 이듬해에 면명을 성산면으로 개칭, 성산면 속하게 되었다.

1943년에는 행정구역을 구로 호칭하다가 1946년 8월 제주도제의 실시에 따라 남제주군 성산면에 편입되고 삼달1리와 삼달2리 행정리로 분리되었다.

1980년 12월 1일 성산면이 읍으로 승격됨에 따라 삼달리는 남제주군 성산읍 신산 출장소 관할에 속하고 있다.

♣설촌유래 · 삼달2리의 옛 지명은 주어(駐魚)이다.

주어라고 부르게 된 유래는 정확하지 않지만 분야포에서 대포에 이르는 삼달2리 구역 해안에 갖가지 해어(海魚)가 많이 모인다 하여 주어하고 부르게 되었다는 이야기가 전하여 지고 있다. 마을의 설촌과정을 더듬어 보면 지금으로부터 150여년전 조선 순조(1830년)에서 헌종(1840년)시 신풍리에 살던 곡산강씨 순신(강덕훈의 고조)이란 분이 자손만대에 번영을 누릴곳을 찾아 성산, 신양등지를 편답(遍踏) 하였다. 그리하여 성산 통밭에 100량을 주고 주거지를 마련하였지만 왜구 및 바람이 심하다는 이유로 외가에서 한사코 반대하여 듯을 이루지 못하였다.

신양리 역시 물이 귀하여 주거지를 정하지 못하던 중 주어에 들러보니 분야포에서는 맑은 샘물이 용출하고 주위에는 토지가 널려있어서 현 삼달2리 44번지에 드디어 정착하게 되었다.

주어의 당시 사정은 아무리 가물어도 식수 걱정이 없었고 농사가 잘되어 식량에는 별 문제가 없었다. 그러나 왜구의 침입은 예외가 아니어서 안주에 어려움이 많았다. 할 수 없이 삼달1리 540번지로 이주하여 왜구의 침입이 없을때만 주어로 내려가 농사를 지으며 살았다.

왜구의 침략이 끊어지면서 1880년경(고종시) 광산김씨를 사위로 맞게 되었는데 이로서 김씨일족이 정착하게 되었고 상동에서는 경주김씨가, 우도에서는 김해김Trl 이주해 오면서부터 마을의 형태를 이루게 되었는데 1910년경에는 20여호의 가구수를 헤아리게 되었다.

1942년에는 곽새왓 네거리를 중심으로 상하동을 구획, 분리하여 마을을 다스려 왔는데, 1945년 해방 이듬해 행정구역상 삼달2리로 분동되었다.

성씨 구성을 보면 상동(上洞)에서 또는 타리(他理)에서 이주해 온 송씨, 현씨, 채씨, 오씨, 고씨, 이씨, 조시등 이세 후손들이 주족을 이루고 있다.

생업은 경제작물재배, 축산, 감귤, 어업 등으로 소득의 증대에 힘쓰고 있으며 상부상조의 살기좋은 향리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역대이장

역대 성 명 명칭 재임연도 비고

1 김봉성(金鳳聖) 연맹이사장 1943
2 강계송(康癸松) 이장 1946
3 김봉근(金奉根) 이장 1948
4 김관현(金 現) 이장 1949
5 강정옥(康丁玉) 이장 1950
6 김창기(金昌琪) 이장 1958
7 김항추(金恒秋) 이장 1959 우물공사
8 송을선(宋乙仙) 이장 1959 우물공사, 새길(동쪽)진입로 확장 및 연장
9 김봉국(金鳳國) 이장 1960
10 김창열(金昌烈) 이장 1963
11 강상언(康祥彦) 이장 1968
12 강정옥(康丁玉) 이장 1971 전기가설, 상수도시설, 안길포장
13 현용헌(玄龍憲) 이장 1975 도로보수
14 강기백(康基柏) 이장 1976 선녀골 세월공사 포구방파제공사 (분야포)
15 채승열(蔡承烈) 이장 1977 마을안길 확장 취락구조, 새마을 회관 건립,창고건립, 전화가설
16 김대필(金大弼) 이장 1982 마을안길 포장 마무리공사
17 강상언(康祥彦) 이장 1983 도로보수
18 강행호(康行好) 이장 1985 도로보수
19 현용행(玄龍幸) 이장 1985 물진밭 수방공사, 마을안길정리 사업 새마을문고 개설, 농로포장
20 강명익(康明益) 이장 2005
21 송두승(宋斗升) 이장 2006
22 김대필         이장 2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