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지명유래

곱은소(2)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곱은소(2)
작성일 2011-01-24 14:32:25 조회 531 회
작성자 관리자 연락처

옛날 하천리(표선면 하천리)에 어떤 처녀가 계모 밑에서 살고 있었다. 계모는 심술이 대단했다. 딸에게 빨래를 시켜도 꼭 이 마을에서 멀리 떨어진 '곱은소'에 가서 옷을 빨아 오도록 했다. 그 물은 이 마을에서 멀리 떨어져 있지만 ,물이 매우 곱기 때문이다.
어느 해 몹시 추운 겨울날이었다. 그 날도 계모는 꼭 그 물에 가서 빨래를 해 오라고 지시했다. 처녀는 추위에 손발이 시려 도저히 빨래할 수가 없었다. '이렇게 계모 밑에서 고생하며 살아서 무엇하랴'고 낙심하여 그 물에 빠져 죽어 버렸다. 원혼이 된 것이다.
그 후로, 그 물에서는 밤마다 빨래하는 소리가 들려왔다.
그러던 어느날 총각 도부장수가 「곱은소」옆을 지나게 되었다. 그 곳을 들여다보니, 놋그릇 두껑(가지껭이)이 둥둥 떠 있었다. 이상히 여긴 도부장수는 그것을 잡으려고 물가로 갔었는데, 갑자기 물귀신이 나와서 도부장수의 목덜미를 잡고 물속으로 들어가 버렸다. 물귀신은 바로 처녀의 원령인 것이다.
그 총각 도부장수가 처녀 물귀신에게 잡혀 간 후로는 거기에서 빨래하는 소리가 들리지 않는다고 한다.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지명유래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51 신천리 관리자 2011-02-28 1133
2250 구신계 관리자 2011-02-28 842
2248 고칫-당 관리자 2011-02-28 828
2247 넓은빌레 관리자 2011-02-28 859
2245 녹고지-동산 관리자 2011-02-28 790
2244 도리못 관리자 2011-02-28 885
2243 마궁굴 관리자 2011-02-28 876
2242 망동산 관리자 2011-02-28 689
2241 센동산 관리자 2011-02-28 886
2240 질진밭 관리자 2011-02-28 795
2239 탈왓 관리자 2011-02-28 510
2238 코지 관리자 2011-02-28 593
2237 폭낭골 관리자 2011-02-28 689
2236 하목장 관리자 2011-02-28 483
2235 앗골창 관리자 2011-02-28 572
511 川尾川(천미천) 관리자 2011-01-24 502
510 남산 관리자 2011-01-24 479
509 조갱이굴 관리자 2011-01-24 449
508 곱은소(1) 관리자 2011-01-24 525
곱은소(2) 관리자 2011-01-24 531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