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마을약사

마을약사

마을약사이 마을의 설촌연대는 2백년쯤 옛날로 거슬러 오른다.
마을 남쪽의 "북생이왓"에 사람이 살았었으며 마을 동쪽 속칭 "임비장머생이"에 임비장이 와서 살기 시작하면서부터 그러니까 이름은 전해지지 않은 임비장이 이 마을의 설촌시조인 셈이다. 그후 김해김씨의 주상이 금능리로부터 "자루기"라는 이 마을의 동네에 와서 살기 시작했다.
그리고 전주 이씨와 밀양 박씨, 파평윤씨, 탐라고씨, 강씨등이 각 5∼6대씩을 이 마을에서 살고 있다.
이들이 살아오는 동안 이 마을에는 마을 주변이 숲이었던만큼 여우에 얽힌 이야기들을 많이 빚어내었다.
유명한 "월계 진좌수"의 이야기도 이 마을과 금능리의 중간지점인 "반마루"에서 비롯된다.
명월에 살았던 진좌수가 어려서 판포리에 있는 백훈장에게 공부하던 시절 진좌수가 이곳 월령리를 거쳐 판포리로 다니는 동안 100년 먹은 여우에 홀린후 큰 의원이 됐다는 전설이 이 마을에 있기도 하다.
이 마을은 東半月(동반월)인 東浦洞(동포동)과 西半月(서반월)인 西浦洞(서포동)으로 나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