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풍물민속

나무가 타버린 이야기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나무가 타버린 이야기
작성자 관리자 조회 379 회

 제 보 자 : 박복진(남·65세)
 조사일자 : 1990년 7월 27일
 조사장소 : 추자면 영흥리 박복진씨댁

 상·하추자라고 하는디 옛날에 나무가 참 울창했어요. 누가 배를 타고 가다가 태풍을 만난 생이라. 태풍을 만낭께 추자로 들었어. 사람이 아무도 안 사는디 태풍이 너무 여러날 붕께 말이 굶어 죽게 생겼거든. 그래서 말을 다 펐는디 나중에 일기가 좋아져서는 말을 찾아보니 하나 부족하드래요. 그랑께 막 섬에 불을 질렀대요. 불을 질러놓고,
 “이왕에 우리가 말을 못 찾을 바에는 어디서 죽은 지나 알자.”
 고 불을 질렀던 모양이지. 그래 불을 딱 질러놓고 보니께 저 남생이 동굴이라고 납작한 화구가 하나 있어. 그래서 그 곳에서 말의 괴삐가 감겨져서 말이 하나 걸어 나오드래요. 그래 가지고서 그렇게 울창하던 나무가 다 타버렸어.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풍물민속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조회
2145 냉콩나물국 관리자 482
2144 추석(음력 8.15) 관리자 468
2143 <제주네 고랑> 이야기 관리자 413
2142 수적들이 우물 속 돈도… 관리자 468
나무가 타버린 이야기 관리자 379
2140 지관에 관한 이야기 관리자 449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