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풍물민속

<제주네 고랑> 이야기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제주네 고랑> 이야기
작성자 관리자 조회 415 회

 제 보 자 : 崔鳳龍(남·73세)
 조사일자 : 1999. 7. 20
 조사장소 : 영흥리 최봉룡씨의 집

 추자도는 옛날부터 후풍도인 덕분에 제주의 잠수들이 육지로 나가다가도 파도가 세면 들려 가고, 물질을 하고 들어가다가도 파도가 세면 들려서 갔다.
 저어 영흥리 등대산 너머에 속칭 <제주네 고랑 >이라는 해변이 있다. 어느해 그 고랑에 제주 잠수들이 육지서 물질을 하고 제주로 들어가는데 파도가 세어서 배를 대었다.
 마침 그 중 한 잠수가 애기를 데리고 배를 탔는데, 아기가 배 위에 없었다.
 필시 아기가 물에 빠진 것이다, 하고 동료 잠수들까지 일심으로 물에 들어 아기를 찾았으나 종내 찾을 수가 없었다.
 그 후부터 이곳 이름이 〈제주네 고랑〉이 되었다.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풍물민속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조회
2185 추자처사각(유형문화재 제9호) 관리자 1178
2184 상부소리 관리자 873
2183 내 정은 청산이요 관리자 1080
2182 줄메는 소리 관리자 952
2181 지경닺이 관리자 916
2180 흙집 짓는 소리 관리자 933
2179 도리깨 타작 관리자 1176
2178 사촌성매 관리자 1209
2177 밭매는 소리 관리자 913
2176 옥강에 뜨는 관리자 947
2175 남도령 관리자 464
2174 개골 관리자 579
2173 광광술래 놀이 관리자 607
2172 성주풀이 관리자 686
2171 한다리 두다리 관리자 681
2170 자장가 1,2 관리자 577
2169 농실 농실 관리자 570
2168 쌍금 쌍금 관리자 601
2167 거무 관리자 637
2166 이 노래 관리자 736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