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풍물민속

밭매는 소리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밭매는 소리
작성자 관리자 조회 890 회

(오작)밭에 묏과 같이 짓은 밭에
저무나 새나 매고 보니
골 반배끼는 못맸구나
들어가니 시어마니 보는 눈살
검은창은 엇다 두고 헌창으로 나를 보네
시누애기 보는 눈살 검은창은 엇다 두고
헌창으로 나를 보네
뱁이라고 주는 것이 어제 아즉 식은 밥을
중발 굽에 재기 주고
반채기라고 주는 것은 거제 저녁 식은 국을
접시 굽에다 재겨 주네
개 불러서 정설합소
개야 개야 웡웡 개야 어제 아즉 식은 밥을
먹기가 싫어 너를 주냐 배가 불러 너를 주냐
밤중 밤중 야밤중에 우리 어매 오거들랑
짖지 마라고 너를 준다
(김대연·여 창)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풍물민속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조회
2145 냉콩나물국 관리자 478
2144 추석(음력 8.15) 관리자 462
2143 <제주네 고랑> 이야기 관리자 410
2142 수적들이 우물 속 돈도… 관리자 465
2141 나무가 타버린 이야기 관리자 374
2140 지관에 관한 이야기 관리자 441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