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 밤의 꿈처럼 아름다운 제주의 마을

풍물민속

사촌성매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사촌성매
작성자 관리자 조회 1,184 회

성매 성매 사춘 성매
햇살 한 되를 췌줬으먼
원상도 묵고 나도 묵고
조구 한나 구웠으면
성도 묵고 나도 묵고
뱃떼기 남는 물로
성네 개가 몰카 가지에
우리 개가 몰카 가까
노름 패비 남는 물로
성네 개가 다 몰카 가지에
우리 개가아 몰카 갈까

어매 어매 우리 어매 먼 간디 또 못온가
어린 자식 나놔 놓고 가는 길은 있건마는
오는 길은 없다던가
병풍에 기린 장닭 꽤꽥하명 오실라요.
삼년 묵은 쇠뼈따귀 새살이 나면 오실라요.
절로 죽은 고목나무 움이 나면 나를 찾아서 다시 올라
어매 어매 우리 어매 무시 먹고 날 낳던가
무심함도 무심하네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풍물민속 게시물 목록을 게시물번호, 제목, 첨부파일 수,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로 나타낸 표입니다.
No. 제목 첨부 작성자 조회
2145 냉콩나물국 관리자 478
2144 추석(음력 8.15) 관리자 461
2143 <제주네 고랑> 이야기 관리자 410
2142 수적들이 우물 속 돈도… 관리자 464
2141 나무가 타버린 이야기 관리자 373
2140 지관에 관한 이야기 관리자 440
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