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리핑 자료

[수시] 원희룡 지사 ,“「신종코로나」피해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특별지원”

- 긴급자금의 융자 및 특별보증 등 확대 지원으로 경영안정 도모 -

코로나바이러스 회의 1 코로나바이러스 회의 1

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 도지사는 6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확산과 관련해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경기침체와 매출 감소 등 직·간접적인 자금난이 우려되는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원활한 자금융통으로 경영안정 도모할 수 있도록 경영안정자금을 특별 지원한다”고 밝혔다.

 

❍ 이는 제주도가 지난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제주경제위기 위협’에 대비한 민관 공동 협력 방침을 밝힌 이후 처음으로 발표하는 실행정책이다.

 

 원희룡 지사는 이를 위해 우선 올해 계획된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액 7,000억 원 이외에 추가로 특별경영안정자금 2,000억 원을 41개 업종에 대해 업체당 최대 1억 원까지 기존 대출유무와 관계없이 별도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 또한 담보능력이 없는 기업에게는 무담보 신용대출이 가능하도록 신용보증재단을 통하여 특별보증을 사상최대 1,000억 원 규모로 실시하기로 했다.

 

❍ 이외에도 도내 16개 금융기관과도 협약금리를 추가로 인하하여 소상공인의 이자부담을 경감하게 된다.

 

❍ 기존 대출자에 대해서도 원리금 상환시기를 2년씩 3회차 까지 재연장 할 수 있도록 조치하였다.

 

 대출은 행정절차를 거쳐 2월17일부터 5월29일까지 시행하고, 신청수요에 따라 필요시 연장할 방침이다.

 

 한편 제주도는 지난 4일, 원희룡 도지사 주재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과 특별지원대책 마련을 위한 경제분야 긴급현안회의를 진행했다.

 

❍ 원희룡 지사는 이 자리에서 “예산 규모가 아닌 필요에 맞춰 재정지원 대책을 마련할 것”과 “사태가 진정된 이후의 방안보다 바로 진행할 수 있는 실질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며 선제적 대책 마련과 신속한 집행을 주문한 바 있다.

 

❍ 제주도는 앞으로 민관협력을 통해 추가적인 실행대책들을 분야별로 마련해 시행해 나갈 예정이다.

 

 

문의처| 064-710-2637 / 소상공인·기업과

조회| 1,522

작성일| 2020-02-06 10:56:41

페이스북 공유 트의터 공유
목록으로

인기 뉴스

최근 7일 기준 인기뉴스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
위로

맞춤메뉴 설정

메뉴바로가기

제주특별자치도청 및 도청 산하 홈페이지들의 메뉴 바로가기를 설정합니다.
로그인 하지 않은 상태에서는 10개까지만 추가 가능합니다.
* 로그인을 하시면 각 메뉴 페이지에서 바로 메뉴바로가기를 추가 하실 수 있습니다.

      저장하기 설정 초기화 설정 초기화

      맞춤메뉴 닫기

      맞춤알림 설정

      알림설정하기

      제주특별자치도청 및 도청 산하 홈페이지들의 정보 알림을 설정합니다.
      선택하신 메뉴에 정보가 업데이트되면 알림톡, 문자(SMS)으로 안내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1. 카카오톡을 이용하시는 회원님의 경우 알림톡 서비스가 기본적으로 제공됩니다.
      2. 카카오톡 미설치, 알림톡 차단 회원님은 문자(SMS)를 통해 안내가 전송됩니다.

      로그인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비회원 로그인

      맞춤알림 닫기

      추천정보

      지금, 제주, 추천정보

      pick!

      게시물 (최근 7일 기준)

      최신등록 및 업데이트 메뉴

      추천정보 닫기

      오늘의 방송일정을 확인하세요.

      2020. 08. 16

       

      오늘의 생중계 일정이 없습니다

      생방송 목록 닫기